•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곽보미 '205전 206기' 드라마

    ... 218야드. 큰 실수로 이어질 수 있는 샷이 오히려 행운으로 작용한 셈이다. 곽보미는 구제를 받아 그린 위로 올려진 공으로 침착하게 샷을 이어갔고 파로 마무리지었다. 1타 차를 지킨 것이다. 프로 데뷔 11년 만에 처음으로 거둔 우승이었다. KLPGA에 새로운 여왕이 탄생했다. 긴 세월 다져온 잠재력을 드디어 발휘한 곽보미가 주인공이다. 대회가 열린 3일 내내 선두권을 유지해온 그는 이날도 보기 없는 무결점 플레이를 펼치며 3언더파를 기록, 총 9언더파 207타로 ...

    한국경제 | 2021.05.09 18:06 | 조수영

  • thumbnail
    허인회, 6년 만에 '캐디 아내'에게 트로피 선물했다

    허인회(34)가 ‘결혼 선물로 우승 트로피를 바치겠다’는 아내와의 약속을 늦게나마 지켰다. 그는 9일 경기 성남시 남서울CC(파71)에서 열린 GS칼텍스·매경오픈(총상금 12억원)에서 최종 합계 5언더파 279타를 쳐 우승했다. 3언더파를 쳐 2위에 오른 김주형(19)을 2타 차로 따돌렸다. 그는 2015년 동부화재 프로미오픈 이후 한국프로골프(KPGA)코리안투어에서 우승한 지 6년 만에, 통산 네 번째 트로피를 ...

    한국경제 | 2021.05.09 18:04 | 조희찬

  • thumbnail
    타와타나낏에 티티쿨까지…K자매 위협하는 '태풍'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K자매’들의 2개 대회 연속 우승이 이뤄지지 못했다. 화수분처럼 스타 선수를 배출하고 있는 태국 선수들의 활약에 막히면서다. 태국의 ‘무서운 10대’ 아타야 티티쿨(18·사진)은 9일 태국 촌부리 시암CC 파타야 올드코스(파72)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혼다 LPGA 타일랜드(총상금 160만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16번홀(파3)까지 버디 5개를 ...

    한국경제 | 2021.05.09 18:03 | 조희찬

전체 뉴스

  • thumbnail
    전주로 돌아가겠다는 약속은 못 지켰지만

    ... 지쳐 있던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수치스럽고 아쉽다. 시즌을 마쳤다는 데 만족하겠다`며 아쉬워했다. 정규리그에서 KCC와는 달랐다. KCC는 올 정규리그 54경기 36승 18패를 거두며 2위 울산 현대모비스와도 4경기 차를 지키며 우승했다. 2015-2016시즌 뒤 5년 만에 챔피언결정전에 오른 KCC는 팀 통산 3번째 통합우승이자 6번째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목표로 삼았다. 그러나 이재도, 변준형, 전성현, 문성곤이 성장해 있는 KGC에 외국인 선수 제러드 설린저가 ...

    한국경제 | 2021.05.09 20:19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이번엔 홈 코스에서 우승 자축한 쭈타누깐 자매 "늘 자랑스럽다"

    8년 전 믿기지 않는 역전패에 부둥켜안고 울었던 쭈타누깐 자매가 이번에는 우승 트로피와 함께 활짝 웃었다. 에리야 쭈타누깐(26·태국)은 9일 태국 촌부리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혼다 타일랜드(총상금 160만 달러)에서 최종합계 22언더파 266타로 우승했다. 그는 18살 때인 2013년 같은 코스에서 열린 이 대회에서 마지막 날 17번 홀(파4)까지 2타 차 선두를 달리다가 마지막 홀에서 3타를 잃고 박인비(33)에게 역전 ...

    한국경제 | 2021.05.09 19:40 | YONHAP

  • thumbnail
    쭈타누깐, 8년 전 대역전패 악몽 떨치고 LPGA 타일랜드 우승(종합)

    태국 선수들 1∼3위 석권, 양희영·유소연은 공동 3위 에리야 쭈타누깐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에서 2년 10개월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쭈타누깐은 9일 태국 촌부리의 시암 컨트리클럽 파타야 올드 코스(파72·6천576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혼다 타일랜드(총상금 160만 달러)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만 9개를 몰아치며 9언더파 63타를 기록했다. 최종 합계 22언더파 266타의 성적을 낸 쭈타누깐은 21언더파 ...

    한국경제 | 2021.05.09 18:38 | YONHAP

사전

유커 윔블던 현상 경제용어사전

한국의 개방된 금융시장에서 한국보다 중국의 영향력이 높아지는 현상을 말한다. 윔블던 테니스 대회에서 자국 선수인 영국인보다 외국 선수가 우승하는 횟수가 더 많은 것을 일컫는 말인 '윔블던 효과'에 빗대어 만든 말이다.

인공지능의 인간영역 정복사 경제용어사전

... 개발에 들어간 왓슨은 2011년 IBM 창립 100주년을 기념해 미국 유명 TV 퀴즈쇼 '제퍼디'에 출전했다. 역사상 처음으로 인간과 퀴즈 대결에 나섰다. 왓슨의 대결 상대는 제퍼디에서 상금을 가장 많이 받은 사람과 74회 연속 우승을 기록한 사람 등 두 명이었다. 왓슨은 초반부터 승기를 잡았고 마지막까지 선두 자리를 놓치지 않으며 우승했다. 구글 딥마인드가 개발한 알파고는 인간 전문 바둑기사와의 대결에서 승리한 최초의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3월 세계 1억 명이 ...

염소의 저주 [Curse of the goat] 경제용어사전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의 시카고 컵스가 1945년 월드시리즈 경기에 염소를 데리고 관람하려던 빌리 시아니스(Billy Sianis)의 입장을 거부한 이후 108년간 월드시리즈에서 우승하지 못한 징크스. 빌리 시아니스는“다시는 컵스가 우승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2016년 컵스는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를 꺾고 1908년 이후 108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