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중국 밀려드는 '돈의 물결'…위안화 초강세 내년도 이어지나

    ... 중간환율(기준환율)은 지난 9일 6.5311위안으로 내려왔다. 환율이 떨어지면 그만큼 화폐 가치는 오른다. 지난 반년 사이 달러 대비 위안화 가치가 10% 가까이 치솟은 것이다. 같은 날 홍콩 역외시장에서 환율은 장중 달러당 6.5위안선 밑으로까지 내려가면서 2018년 6월 이후 달러 대비 위안화 가치가 가장 높아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과 심각한 미중 갈등의 여파 속에서 올해 2∼5월 달러당 위안화 환율은 계속 7위안대를 기록했지만 5월 말 이후부터 ...

    한국경제 | 2020.12.17 06:06 | YONHAP

  • thumbnail
    위안화 초강세 지속…달러당 6.5위안선 밑으로 내려와

    지난 5월 대비 10% 급등…경기회복 기대감·미중 통화정책 차별화 등 영향 중국 경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충격에서 벗어나고 있는 가운데 위안화 초강세 현상이 지속되면서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이 6.5위안선 밑으로까지 내려왔다.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이 내린 것은 상대적으로 위안화 가치가 높아진 것을 뜻한다. 9일 홍콩 역외 시장에서 달러당 위안화 환율은 장중 6.4927위안까지 내려갔다. 이로써 위안화 가치는 지난 ...

    한국경제 | 2020.12.09 13:59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민주당 정부 출범… 한국 주가·환율 어떻게 움직일까 [국제경제읽기 한상춘]

    ... 있는 점이다.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 대규모 경기 부양책을 추진할 경우 국가채무 부담으로 달러 가치와 위상이 크게 약화될 것이라는 점을 겨냥한 환투기 세력이 가세되고 있기 때문이다. 글로벌 투자은행을 중심으로 위안화 가치가 6위안선 밑으로 절상될 것이라는 시각도 나오기 시작했다. '아베노믹스가 어떻게 될 것인가'도 앞으로 원·달러 환율 움직임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변수다. 스가 요시히데 신정부가 출범한 이후 아베노믹스를 계승한다고 선언했지만 통화 가치는 시장에 ...

    한국경제TV | 2020.11.09 08: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