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기업은행 `2인자`에 김성태 IBK캐피탈 대표…이력 잡음

    ... `길거리점포` 사업이 1,600억원이 넘는 적자를 낸 것은 오점으로 남아있다. 길거리점포 사업은 기업은행이 부족한 점포 수를 늘리기 위해 낡은 KT링커스의 공중전화 부스 2000대를 빌려 ATM 점포를 설치했던 사업이다. 김 전무가 윤용로 전 행장(2007년 12월~2010년 12월)의 두 번째 비서실장을 지낸 이력을 두고도 잡음이 일고 있다. 윤용로 전 행장은 윤종원 현 행장과 행시 선후배 사이로 윤종원 행장 취임 전 마지막 관(官)출신 행장이다. 기업은행 측은 ...

    한국경제TV | 2020.03.19 17:20

  • thumbnail
    대통령 한 마디에 무너진 '샐러리맨 신화'

    짓밟힌 기업은행 청년들의 꿈 기업은행 직원 A씨는 올해로 10년차다. 기재부 출신인 윤용로 행장 때 입행해 일 년 뒤 내부출신 조준희 행장 교체기를 눈앞에서 봤다. 평범한 행원에서 은행장이 된 선배를 보고 '샐러리맨 신화'라고들 했다.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주변에서는 은행장을 꿈꾸는 이들도 생겼다. 13년차 직원 B씨에겐 가장 기억에 남는 행장이 두 명이다. 모든 기업은행 직원들이 한마음으로 추모했던 故강권석 행장, 그리고 기업은행을 현재의 ...

    한국경제TV | 2020.01.15 17:36

  • thumbnail
    후임 없이 김도진 떠나보내는 기업은행…임상현 직무대행 체제 돌입[현장+]

    ... 9월에는 인도네시아 현지은행 인수를 통해 IBK인도네시아은행을 출범시켰으며 지난해 12월에는 캄보디아에서는 프놈펜지점을 개점했다. 차기 행장이 정해지지 않은 탓에 28일부터 임상현 전무가 행장 직무대행을 맡게 된다. 2010년에도 윤용로 행장이 후임 없이 퇴임하자 당시 조준희 전무가 직무대행을 맡았다. 조준희 전무는 이후 후임 행장이 됐다. 국책은행인 기업은행은 시중 은행과 달리 행장 선임에 후보추천위원회 등의 절차를 거치지 않는다. 기업은행장은 금융위원장 제청과 ...

    한국경제 | 2019.12.27 10:56 | 차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