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전체 뉴스

  • thumbnail
    금감원, 수석 부원장 대행 체제로…내일 윤석헌 원장 이임식

    ... 기획재정부 장관이 '4·16 개각' 대상에서 빠지면서 추후 거취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홍 부총리 거취를 포함한 경제라인 정비가 어떤 그림으로 그려지느냐에 따라 금감원장 인사도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분석이다. 윤 원장은 윤증현·김종창 전 원장에 이어 세 번째로 3년 임기를 채운 금감원장으로 남게 된다. 윤 원장은 취임 이후 소비자 보호에 방점을 찍고 키코·사모펀드 사태 등에서 뚝심 있게 업무를 추진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라임 일부 펀드와 옵티머스 펀드의 ...

    한국경제 | 2021.05.06 18:31 | YONHAP

  • thumbnail
    역대 최장수 기재부 장관 눈앞에 둔 홍남기

    ... 끌려다녔다는 아쉬움도 제기된다. 29일 기재부에 따르면 지난 2018년 12월 11일 공식 취임한 홍 부총리는 오는 31일로 재임 842일을 맞는다. 이는 역대 기재부 장관 중 재임 기간이 가장 길었던 이명박 정부 당시 윤증현 장관(842일)과 동일한 기록이다. 홍 부총리는 이후 내달 1일 자로 재임 843일째를 맞이하면서 역대 최장수 장관 기록을 세우게 된다.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경제 사령탑인 홍 부총리는 취임 초부터 정책의 무게 중심을 경제 ...

    한국경제 | 2021.03.28 20:23 | YONHAP

  • thumbnail
    주식 양도세 등 당정 대립에 사의 표명한 관료 홍남기(종합)

    ... 관료들이 결정할 수 있는 것이 사실상 하나도 없다고 보면 된다"면서 "일을 일대로 하고 결정에 대한 책임이나 비판만 받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이런 상황에서 홍 부총리 역시 자유롭지 않다는 분석이 많다. 이명박 정부 때 윤증현 장관 이후 두 번째로 재직기간이 길지만 막상 중대 결정 과정에선 번번이 배제된다는 것이다. ◇ "후임자 올 때까지 책임 다해 직 수행" 다만 문 대통령이 홍 부총리의 사의를 반려한 만큼 경제부총리로서 역할을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

    한국경제 | 2020.11.03 17:35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