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외환은행장 "反 하나금융 정서 사라졌다"

    ... 그는 "부·점장은 외환은행과 후배 직원의 미래를 가장 먼저 걱정하고 고민해야 할 책임이 있는 자리에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후배들이 경쟁력 있는 직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강하게 키워야 할 책임이 있다"며 '성과 향상과 후배 직원 육성에 상응하는 인사'를 다짐했다. 1982년 은행에 들어온 김 행장은 2000년 퇴임한 이갑현 전 행장 이후 14년 만의 외환은행 내부 출신 행장이다.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zheng@yna.co.kr

    연합뉴스 | 2014.03.21 09:24

  • 외환은행, 역대은행장 초청 간담회 개최

    ... 은행장들을 초청하여 오찬을 함께하며, 외환은행의 발전을 위한 다양한 고견을 청취하는 뜻깊은 행사인 `역대은행장 초청 간담회`를 개최하였다고 3일 밝혔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윤용로 은행장과 이용만, 황창기, 홍재형, 김재기, 홍세표, 이갑현, 김경림, 이강원 전 은행장 등 역대은행장 8명이 함께 참석했습니다. 윤용로 행장은 “2013년은 불확실한 경영환경 속에서도 모든 임직원들이 보다 나은 KEB를 만들기 위해 한 명의 고객이라도 더 만나며 더 뛴 한 해였다”며 “아직 ...

    한국경제TV | 2013.12.03 09:15

  • 외환銀 전직 행장들 "하나금융 인수 반대"

    ... 외환은행을 사는 것" 하나금융의 외환은행 인수가 확정됐지만 외환은행 임직원들의반발은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외환은행 전직 은행장들까지 하나금융 인수에 반대의견을 피력하고 나섰다. 외환은행 허준, 장명선, 홍세표, 이갑현 전 은행장들은 26일 공동성명서를 통해 "2003년 론스타에 매각된 이후 외환은행을 되찾기 위한 임직원들의 노력은 무려 7년동안 지속돼 왔다"며 "국내 금융산업을 위해서라도 하나금융의 외환은행 인수시도는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밝혔다. ...

    조세일보 | 2010.11.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