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롯데, 스승의 날 맞아 '이대호 은사' 신종세 감독 초청

    ... 홈 3연전에 '스승의 날'과 '성년의 날' 행사를 진행한다. 스승에 대한 고마움을 전하고, 스승을 공경하는 마음을 전하기 위해 다양한 행사를 준비했다고 밝힌 롯데 구단은 먼저 14일 구단 간판 선수인 이대호의 어린 시절 은사인 신종세 감독을 초청하고 시구 행사를 진행한다. 신 감독은 수영초등학교에 재학중이던 이대호의 재능을 높게 사 대동중학교로 스카우트한 뒤, 2년 6개월간 자택에서 함께 지낼 수 있도록 배려해 훌륭한 선수로 성장할 ...

    한국경제 | 2021.05.14 13:50 | 조은혜 기자(eunhwe@xportsnews.com)

  • thumbnail
    롯데 지시완 선발 포수, 주전 김준태 휴식

    ... 전사처럼 싸우는 선수`라며 감탄하다가 `오늘은 피로가 쌓여 있다고 판단해서 하루 쉬도록 조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13일) 라인업에는 어제 선발 명단에서 휴식 차원으로 제외됐던 한동희와 정훈이 돌아 왔지만, 이날에는 전준우와 이대호가 휴식 차원에서 빠지게 됐다. 서튼 감독은 `이대호가 빠지게 된 이유는 일주일 전에 엄지 쪽에 충격을 받았다. 그런데도 팀을 위해 전사처럼 싸워 줬다. 하지만 오늘은 휴식을 주기로 결정했다. 전준우는 어제 ESPN 하이라이트에 ...

    한국경제 | 2021.05.13 16:24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고향에서 살아난 추신수…SSG, 롯데 완파하고 4연승

    ... 추신수에게 내야안타, 최정에게 밀어내기 볼넷으로 2점을 헌납하며 승부의 추는 SSG 쪽으로 기울었다. SSG는 8회초 롯데 좌완 신인 송재영을 최정, 한유섬의 적시타로 두들겨 3점을 추가했다. 롯데는 6회말 1사 1루에서 이대호의 타구를 잡은 박종훈이 2루에 악송구한 틈을 타 1사 1, 2루 기회를 이어갔다. 전준우의 볼넷으로 이어진 1사 만루에서 안치홍의 타구는 적시타가 될 것으로 보였으나 중견수 최지훈이 다이빙해 잡아냈다. 결국 롯데는 만루 기회에서 ...

    한국경제 | 2021.05.12 21:57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