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이광기 "아들 사망보험금 쓸 수 없었다…아이티에 기부" ('TV는 사랑을')[종합]

    ... 보면 인생의 참 스승"이라며 "1984년 고1때 다닌 연기학원 한국방송예술원의 이용구 원장을 찾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원장님께서 일생일대의 오디션 기회를 얻게 해줬다. 고2때 스타들이 총출동한 KBS 일일연속극 '고향'에서 하희라의 친구 역으로 출연하게 됐다"며 "당시 아버지가 당뇨로 투병 중이라 어머니가 생계를 유지하셨다. 내가 5남매 중 막내라서 나라도 짐을 덜어드리면 어떨까 해서 피나는 노력을 했다. ...

    텐아시아 | 2021.05.13 08:43 | 정태건

  • thumbnail
    '속아도 꿈결' 최정우X박준금, 막장 없는 황혼 로맨스로 일일극 복귀 [종합]

    배우 최정우, 박준금이 KBS1 새 일일드라마 '속아도 꿈결'을 통해 황혼 로맨스를 그린다. 현 시대상을 담은 새로운 형태의 가족을 통해 깊은 웃음과 감동을 예고하고 있다. 29일 오후 '속아도 꿈결' ... 그는 "두 가정이 융합되는데 걸림돌이다. 잡음을 일으키는 인물"이라고 귀띔했다. 이어 "연속극이 처음이다. 불안하기도 하고 얼마 전에 연기를 하는데 생각처럼 잘 못했다"며 "역할이 워낙 세다보니까 ...

    텐아시아 | 2021.03.29 15:14 | 정태건

  • thumbnail
    [bnt화보] 김성희 “드라마 속 휴머니즘 사라진 지금, 희망적 메시지보다 자극적 소재 유행 아쉬워”

    ... 덧붙였다. 과거 술집 여성 등 주로 단면적인 성격의 역할을 맡은 만큼 당시 섭섭한 감정이 많이 들진 않았을까 묻자 그는 “당시로선 국한된 모습의 연기만 보이는 것 같아 싫었다. '파랑새는 있다' 이후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도 출연했지만 일일연속극에서 또 다방 레지역 제의가 들어오더라”라며 “하지만 지금 와서는 잘못된 선택을 했다고 느낀다. 내가 그렇게 그 역할을 잘하는 것도 아니였다”라고 답했다. 서민들의 애환을 보여줬던 KBS 2 '파랑새는 있다'. 최근 기획되는 드라마 ...

    bntnews | 2021.03.10 14:04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