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한국영상자료원 윤여정 특별전 '도전의 여정을 걷다'

    ... 남성을 처단하기 위해 연대하는 여성으로 등장한다. 결혼과 도미 이후 스크린 복귀작인 '어미'에서는 납치된 딸의 복수를 위해 주저 없이 살인을 감행하는 어미로 당대 보기 드문 여성상을 보여줬다. 본격적인 스크린 복귀를 알린 임상수 감독의 '바람난 가족'(2003)과 칸 영화제 진출작인 '돈의 맛'(2012), 본연의 모습으로 출연한 이재용 감독의 '여배우들'(2009)과 더욱 파격적이었던 '죽여주는 여자'(2016)도 다시 상영한다. '고령화 가족'(2013), ...

    한국경제 | 2021.04.29 09:09 | YONHAP

  • thumbnail
    50년 만에 재개봉하는 윤여정 영화 데뷔작 '화녀'와 김기영 감독

    ... 출연했다. 잘난 아내에게 열등감을 느끼는 동식(남궁원)의 첩이 되는 명자 역이었다. 윤여정은 2008년 김기영 감독 회고전에서 김 감독과의 작업이 "너무 힘들어서 다시는 영화를 안 하겠다고 결심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실제 그는 임상수 감독의 '바람난 가족'(2003)으로 복귀하기까지 TV 드라마에서 훨씬 왕성하게 활동해 왔다. 윤여정은 '충녀'에서 침대에 누운 자신에게 쥐 떼를 쏟아붓기도 했던 김 감독을 "그땐 어려서 몰랐다. 기괴하기만 했다"며 "이후 다른 ...

    한국경제 | 2021.04.27 10:41 | YONHAP

  • thumbnail
    감독·PD가 말하는 윤여정…"젊은 감각에 위트 넘치는 사람"

    임상수 "자유롭고 젊은 영혼"·나영석 PD "앞과 뒤가 똑같은 분" 이혼 후 두 아들을 양육하기 위해 작품과 캐릭터를 가리지 않고 연기했던 윤여정은 60대 이후 좋아하는 감독이나 작가와 하고 싶은 작품을 골라 하는 것이 자신이 누리는 사치라고 했다. 최근 함께 작업해 온 창작자들은 윤여정과 작품과 연기에 대한 동의는 물론, 인간적 유대와 믿음까지 쌓아온 사람들인 셈이다. '바람난 가족'(2003)으로 윤여정의 성공적인 스크린 복귀를 이끈 이후 ...

    한국경제 | 2021.04.26 12:4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