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도끼 난동' 집행유예 중 이웃 살해 50대, 징역 25년

    ... 조사됐다. 재판부는 "사람의 생명은 고귀한 것이며 어떤 이유로도 범행을 합리화할 수 없다"며 "피고인이 반성의 기미를 전혀 보이지 않아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임씨 측의 심신미약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재범의 위험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임씨는 지난해 3월 노원구에서 도끼를 들고 길거리를 돌아다니며 시민들을 위협해 재판에 넘겨졌으나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로 풀려났다. 구치소에서 나온 그는 항소심이 진행되던 중 결국 이웃을 ...

    한국경제 | 2021.05.14 11:55 | YONHAP

  • thumbnail
    옛 연인에 '나체사진 협박' 승마선수 징역 3년 구형(종합)

    ... 반성하고 있다"며 "피해자와 원만하게 합의해 합의사항을 이행했고 피해자 가족이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을 고려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촬영물을 유포하지 않은 점과 사기 혐의는 후원의 성격이 강하고 피고인이 나이가 어리고 초범인데다 재범 가능성이 없다"며 "한 번만 더 기회를 준다면 사회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사람이 될 것이므로 관대한 처분을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황토색 수의를 입고 법정에 나온 A씨는 최후진술을 통해 "잘못된 행동을 깊이 반성하고 있고 피해자분께 ...

    한국경제 | 2021.05.14 11:35 | YONHAP

  • thumbnail
    "사탄으로 보였다" 착각…부엌칼 든 엄마 살해한 아들 12년형

    법원 "심신미약 우발범행…치료받지 않으면 재범 위험 있어" 부엌칼을 든 엄마가 자신과 동생을 해치려 한다고 착각해 엄마를 살해한 20대에게 1심 법원이 징역 12년을 선고했다. 춘천지법 형사2부(진원두 부장판사)는 14일 존속살해 혐의로 기소된 고모(26)씨에게 징역 12년과 함께 1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내렸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범행은 반사회적이고 패륜적인 범죄로 엄벌이 불가피하다"며 "사회적 유대관계를 제대로 ...

    한국경제 | 2021.05.14 11:01 | YONHAP

사전

DNA 신원확인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안 경제용어사전

성범죄나 살인 등 강력범의 유전자(DNA)를 수사기관의 데이터베이스 에 반영구적으로 보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것으로, ''DNA정보이용법안'', ''DNA법안''으로 불린다. DNA 채취, 보관 대상범죄는 재범우려와 피해 정도가 큰 살인, 아동·청소년 상대 성폭력범죄, 강간·추행, 강도, 방화, 약취·유인, 특수체포·감금, 상습폭력, 조직폭력, 마약, 특수절도 등 12개 유형이다. 검찰과 경찰은 형이 확정된 피고인이나 구속피의자의 동의를 받아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