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임·박·노 고심?…송영길 "문대통령 회견보며 여러 생각"

    ... 수 있도록 힘을 모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광화문포럼에 참석해 "어제가 문 대통령 취임 4주년이었다. 기자회견을 보면서 여러 생각이 들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4·7 재보선과 전당대회를 통해 국민과 당원은 국민의 삶을 중심에 두고 끊임없이 변화하고 혁신하라고 분명하고 단호한 명령을 줬다"면서 "비록 지금 엄정한 민심을 마주하고 있지만, 위기를 기회로 삼아 쇄신을 이뤄내고 국민의 삶을 지키는 민생 해결에 주력하면 ...

    한국경제 | 2021.05.11 09:53 | YONHAP

  • thumbnail
    與, 대통령연설에 "당과 완벽일치"…일각 "국민 눈높이 부족"

    ... 문 대통령의 언급에 대한 불만 섞인 목소리가 나왔다. 한 중진 의원은 "인사청문 제도를 손질할 필요가 있을지도 모르지만, 도덕적으로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사람을 통과시키기는 어려운 일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한 초선 의원도 "재보선 패배 후 뼈를 깎는 반성과 쇄신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후보자들의 작은 도덕적 문제에도 분개하는 국민 눈높이를 고려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다른 중진 의원은 친문 강성 지지층의 문자폭탄 행위와 관련해 "정치하는 분들이 조금 더 여유있는 ...

    한국경제 | 2021.05.10 16:45 | YONHAP

  • thumbnail
    "죽비 맞은 듯" 부동산 몸 낮춘 문 대통령, 인사엔 '단호'

    ... 아쉬움으로 남느냐'였다. 문 대통령은 주저 없이 "가장 아쉬웠던 점은 역시 부동산 문제"라고 답했다. 사실상 부동산 실패를 자인하면서 사과의 뜻을 밝힌 것이다. 이 과정에서 문 대통령은 "지난 재보선에서 엄중한 심판을 받았다", "정부가 할 말이 없는 상황", "죽비를 맞고 정신이 번쩍 들만한 심판"이라며 성난 부동산 민심 앞에 자세를 낮췄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야당이 부적격 판정을 ...

    한국경제 | 2021.05.10 16:28 | YONHAP

웹문서

  • 7.30. 재보선과 부동산

    ... 머슴이다. 부동산도 움직이고, 주식도 오르고 있다. 그러나 움직이는 게 진짜 움직이는지, 움직이려고 마음을 먹고 있는지, 도통 감을 잡기 어렵다. 의사는 환자의 상태가 많이 좋아졌다고 해도 환자는 죽을 지경이다. 7.30. 재보선 선거 이야기를 안 할 수가 없다. 투표 전에 이런 글을 쓰면 선거법위반이 되리라. 때문에 선거 끝나고 글을 올리는 것이다. 우선 필자는 여(輿)도 아니고, 야(野)도 아님을 밝힌다. 언제나 진정한 심부름꾼이 될 수 있는가를 보고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land_specialist&no=1290&category=4&ch=land
  • 분당은 돈에 울고, 강남은 사랑에 운다

    ... 또 자고나면 떨어지니 기가 막힐 노릇입니다. 팔고 나오려고 애를 써도 누가 사야 말이지요. 지금 3억에서 4억이 내려갔거든요. 그동안 6-7억 정도 손해를 봤습니다. 언제쯤 파는 시기가 올까요? 성질이 나서 지난 4.27. 재보선 때 분풀이를 했습니다만 정부에서는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알 수 없네요. 찔끔찔끔 대책을 내놓는 바람에 갈증만 더 합니다. 야당에서는 자기네들이 좋아서 찍어준 줄 알고 있음이 더 속상합니다. 이거 어쩌다 분당이 이렇게 됐는지? 정말 가뭄에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land_specialist&no=526&category=4&ch=land
  • 서울 서북부 일대 투자가치는?

    ... 다양한데다 생태하천 등을 단지 내 조경이 국내 최고 수준이다. 조경의 상당 부분이 원형 그대로다. 더군다나 2km 정도 떨어진 고양시 삼송동 일원에 510만㎡ 2만1597가구의 미니 신도시가 추가로 들어서고 있다. 7·28 재보선을 통해 여의도 컴백에 성공한 '정권 2인자' 한나라당 이재오 의원이 지역구인 은평구에 머물며 '지역일꾼' 행보를 이어갈 것을 선언한 점도 주목되는 점이다. 이 의원은 은평 등 서북부지역 발전을 위한 공약을 성실히 이행하겠다고 다짐했다.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_column_256_1&no=375&category=0&ch=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