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최고의결기구'로 가자는 與 경선연기파…내전 터지나(종합)

    ... 정면 반박에 나섰다. 민형배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경선 연기, 원칙의 훼손은 공멸의 길로 치달을 위험이 크다"며 "후단협(후보단일화추진협의회) 시즌 2가 될까 두렵다"고 적었다. 2002년 노무현 대통령 후보가 확정된 이후 국민통합21 정몽준 후보와의 단일화를 압박하기 위해 탈당한 '후단협' 사태에 빗대, 당시와 마찬가지로 계파 이익 때문에 '1위 후보 흔들기'가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한 것이다. 이규민 의원도 "당 후보를 9월에 뽑는 건 이미 지난해부터 정해져 있었다"며 ...

    한국경제 | 2021.06.21 17:23 | YONHAP

  • thumbnail
    윤석열·안철수 '마이웨이' 모드…꼬이는 야권 통합(종합)

    ... 풀이된다. 벌써 일각에선 검증의 칼날을 피하면서 신비주의와 컨벤션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후보 등록 직전 단일화를 이루는 '선거용 통합'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관측도 고개를 든다. 선거용 통합은 2002년 대선 때 노무현-정몽준 단일화를 시작으로 지난 4·7 재보선까지 약자들의 필승카드로 위력을 떨쳐왔다. 양대 주자를 국민의힘 울타리 안에 한데 모아 '원샷' 경선을 치르자는 이른바 '버스 정시 출발론'을 주장한 이 대표로서는 복잡해진 승리 방정식과 함께 ...

    한국경제 | 2021.06.17 16:39 | YONHAP

  • thumbnail
    윤석열·안철수 '마이웨이' 모드로…꼬이는 야권 통합

    ... 풀이된다. 벌써 일각에선 검증의 칼날을 피하면서 신비주의와 컨벤션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후보 등록 직전 단일화를 이루는 '선거용 통합'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관측도 고개를 든다. 선거용 통합은 2002년 대선 때 노무현-정몽준 단일화를 시작으로 지난 4·7 재보선까지 약자들의 필승카드로 위력을 떨쳐왔다. 양대 주자를 국민의힘 울타리 안에 한데 모아 '원샷' 경선을 치르자는 이른바 '버스 정시 출발론'을 주장한 이 대표로서는 복잡해진 승리 방정식과 함께 ...

    한국경제 | 2021.06.17 14:05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