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전력 판매량 6개월째 증가…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 양상

    ... 기저효과와 조업일수 증가(+2일) 영향이 컸다. 수출 호조 등으로 주요 산업체의 생산 활동이 활발해져 전력 사용이 늘어난 점도 영향을 미쳤다. 실제 4월 기준 자동차(15.9%), 반도체(10.4%), 화학제품(9.4%), 석유정제(5.1%) 등 주요 업종에서 전력 판매량이 일제히 증가했다. 4월에는 상점, 사무실 등에서 쓰이는 일반용 전력 판매량(8천646GWh)도 전년보다 3.4% 증가했다. 반면에 주택용 전력 판매량(6천87GWh)은 0.2% 줄었다. ...

    한국경제 | 2021.06.18 11:01 | YONHAP

  • thumbnail
    1분기 국내기업 매출 9분기만에 첫 증가…전년동기比 7%↑

    ... 규모별로 나눠봐도 대기업(-1.3%→7.1%), 중소기업(0.1%→8.5%) 모두 매출 증가세가 뚜렷했다. 세부 업종별로는 자동차·운송장비(3.1%→14.6%), 전기·전자·기계(10.3%→12.8%), 정보통신업(3.8%→5.6%) ...작년 1분기 -0.5%→올해 1분기 9.6%), 운수업(2.7%→9.4%)의 이익률 상승폭이 컸다. 유가상승·정제마진 개선과 컨테이너 운임 상승 등의 영향이다. 재무 안정성도 전반적으로 좋아졌다. 차입금 의존도(24.4%)가 ...

    한국경제 | 2021.06.17 12:00 | YONHAP

  • thumbnail
    지난해 기업 3곳 중 1곳 이자도 못 갚아…좀비기업 `역대 최고`

    ... 폭이 3배 가까이 확대됐다. 같은 기간 중소기업의 매출액 증가율도 0.8%로 2019년(1.5%)와 비교하면 절반 이상 줄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과 비제조업 모두 매출액 증가율의 감소세가 더 늘었다. 제조업이 2019년 -2.3%에서 지난해 -3.6%로 하락 폭이 커졌다. 전자·영상·통신장비의 상승에도 석유정제·코크스, 화학물질·제품 등을 중심으로 하락한 영향이다. 비제조업은 정보통신업을 제외한 대부분 업종에서 매출액증가율이 같은 기간 0.8%에서 ...

    한국경제TV | 2021.06.03 13:32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