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홍명보호 해외전훈 명단 23명 확정 '생존경쟁 스타트'

    ... 유럽파가 합류하면서 잠시 주춤했던 오른쪽 날개 고요한(서울)과 김태환(성남)은 물론 중앙 미드필더 이명주(포항)도 생존 경쟁에 뛰어든다. 또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최종명단에 이름을 올렸던 수비수 강민수(울산)와 조광래호에서 잠시 대표팀에 소집됐던 중앙 수비수 김주영(서울), 2006년 독일월드컵에 나섰던 수비형 미드필더 이호(상주)도 눈에 띈다. 이밖에 포항의 김대호와 대구의 이지남은 생애 처음으로 국가대표 훈련에 참가하는 기쁨을 맛봤다. 원톱 ...

    연합뉴스 | 2014.01.02 15:16

  • 홍명보號의 행복한 고민 '손흥민이냐 김보경이냐'

    ... 페널티지역에서 보여준 이청용의 과감한 돌파와 볼을 이어받은 김보경의 뛰어난 결정력이 눈길을 끌었다. 손흥민은 소속팀인 레버쿠젠에서 왼쪽 날개로 활약하지만 김보경은 소속팀인 카디프시티에서 현재 섀도 스트라이커로 주로 뛴다. 김보경은 앞서 조광래호와 최강희호에서는 왼쪽 날개로 뛰면서 '박지성의 후계자'라는 칭호를 들었다가 카디프시티 이적 이후 보직을 바꿨다. 손흥민 역시 최강희호 시절에는 대표팀에서 투톱 스트라이커 역할을 맡기도 하는 등 두 선수 모두 멀티플레이 능력을 ...

    연합뉴스 | 2013.10.16 09:30

  • 홍명보호 '한지붕 두 정예부대' 눈에 띄네

    ... '희생정신'을 주문했으나 강요를 통해 백업요원들의 컨디션을 유지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많았다. 홍명보호가 가동하는 실력이 비슷한 두 전열, 서로 경쟁하는 공격진, 미드필드진, 수비진 조합이 팀 내의 알력도 막을지 기대된다. 과거 조광래호, 최강희호에서는 주전이 대접받고 비주전이 소외되는 차별 분위기가 굳어져 이들 사이의 갈등이 경기력 약화로 이어지는 폐단이 있었다. ◇ 홍명보호 '한지붕 두 정예부대'(4-2-3-1) ┌────┬────────────────...

    연합뉴스 | 2013.09.05 1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