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전체 뉴스

  • thumbnail
    1~2월 국세수입 11조원 늘어

    ... 나라살림 적자폭은 축소됐다. 기획재정부가 7일 발표한 ``월간 재정동향 4월호``를 보면 올해 1~2월 국세 수입은 57조8천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조원 늘었다. 부동산 거래량이 증가하고, 영세 개인사업자의 종합소득세 중간예납 3개월 납부유예 조치에 따른 유예분 납부 등으로 소득세가 4조8천억원 늘어난 영향이 컸다. 1~2월 총지출은 일자리 창출 등 경기회복 관련 예산 집행이 늘면서 5조8천억원 증가한 109조8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처럼 총수입이 총지출보다 ...

    한국경제TV | 2021.04.07 11:10

  • thumbnail
    1∼2월 국세수입 11조↑…부동산 거래 증가 영향

    ... 재정동향 4월호`에 따르면, 올해 1∼2월 국세 수입은 57조8천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1조원 늘었다. 세수진도율은 20.4%로 작년보다 4.0%포인트 상승했다. 부동산 거래량이 증가하고, 영세 개인사업자의 종합소득세 중간예납 3개월 납부유예 조치에 따른 유예분 납부 등으로 소득세(23조8천억원)가 4조8천억원 늘어난 것이 국세 수입 증가에 영향을 줬다. 지난해 12월∼올해 1월 주택매매거래량은 1년 전보다 5.1% 늘었다. 개인사업자 대상 부가가치세 ...

    한국경제TV | 2021.04.07 10:20

  • thumbnail
    1∼2월 국세수입 작년보다 11조 더 걷혀…나라살림 적자폭 축소

    ... '월간 재정동향 4월호'를 보면 올해 1∼2월 국세 수입은 57조8천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1조원 늘었다. 세수진도율은 20.4%로 작년보다 4.0%포인트 상승했다. 부동산 거래량이 증가하고, 영세 개인사업자의 종합소득세 중간예납 3개월 납부유예 조치에 따른 유예분 납부 등으로 소득세(23조8천억원)가 4조8천억원 늘어난 것이 국세 수입 증가에 영향을 줬다. 지난해 12월∼올해 1월 주택매매거래량은 1년 전보다 5.1% 늘었다. 개인사업자 대상 부가가치세 ...

    한국경제 | 2021.04.07 10:00 | YONHAP

사전

국세환급금 경제용어사전

세법에 따라 중간 예납, 원천징수 등으로 납부한 세액이 납부해야 할 세액 보다 많은 경우 발생한다. 국세환급금은 발생 후 5년 안에 찾아가야 하며 5년이 지나가도 찾아가지 않은 환급금은 국고로 귀속된다. 개인은 국세청 홈페이지(www.nts.go.kr)나 민원24 홈페이지(www.minwon.go.kr)에서 이름과 주민번호, 사업자는 상호와 사업자등록번호만 입력하면 국세환급금조회가 가능하다.

법인세 [corporation tax] 경제용어사전

... 또는 영리·비영리법인인지에 따라 법인세 대상이 달라진다. 예컨대 내국 영리법인은 각 사업연도 소득은 물론 토지 등 자산의 양도 차익 청산소득에 대해 모두 세금을내야 한다. 반면 외국 비영리법인은 청산시 발생한 소득에 대해서는 세금을 낼 필요가 없다. 법인세는 매 사업연도 결산확정일로부터 15일 이내( 세무사 등의 외부조정신고법인은 30일이내)에 관할세무서에 신고, 자진납부해야 하며 6개월이 지난 뒤 중간예납절차를 밟도록 규정돼 있다. .

간이신고서 경제용어사전

...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종전의 신고서식을 단순화시킨 신고서류이다. 소득세 신고를 전면 우편 신고제 로 변경함에 따라 세무서에 가지 않고도 스스로 손쉽게 작성할 수 있게 되었다. 간이신고서는 납세자가 기재해야 할 항목을 10개 내외로 최소화했으며 기재항목을 기재순서에 맞춰 알기 쉽게 배열했다. 이 신고서에는 납세자가 이미 신고한 수입금액, 업종별 평균적인 수입대비 소득비율인 표준소득률 , 전년도 11월에 납부한 중간예납세액이 기재되어 있다.

웹문서

  • 안전한 임대차계약의 복병, 조세채권

    임대차계약을 체결함에 있어 임차인이 가장 중요하게 고려해야 할 것 중 하나가 바로, 임대차기간이 종료된 이후에 안전하게 보증금을 반환받을 수 있는가의 문제이다. 이를 위해, 임대차계약에 앞서 해당 임대차목적물의 부동산등기부등본 등을 사전에 확인한 다음, 주택임대차보호법상의 대항력과 우선변제권을 따져보게 된다. 그런데, 이러한 확인만으로도 부족한 부분이 바로 조세채권이다. 사실, 임대차계약을 체결하는 과정에서 조세채권에 대해서는 거의 고려되지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_column_117_1&no=104&category=0&ch=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