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이혼 후 복귀' 안재현, 행복에 대한 고민…"편한 사람 좋다" ('스프링캠프')

    ... “마무리는 깨”라는 반면, 은지원은 “깨가 왜 들어가, 후추”라고 주장하며 때아닌 논쟁을 벌인다. 둘을 조용히 지켜보던 안재현은 “규현이 하고 싶은 대로 다 해”라며 온화한 중도파의 입장을 보여 과연 규현이 어떤 선택을 했을지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이렇듯 한바탕 치열한 야식 타임이 지나가자 또 다른 분위기를 형성해 눈길을 끈다. 무르익은 밤과 함께 소주잔을 기울인 멤버들은 언제 투닥거렸냐는 ...

    텐아시아 | 2021.06.10 10:32 | 정태건

  • thumbnail
    바이든 첫해부터 '예산 전쟁' 불붙었다

    ... 축소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지만 여전히 격차가 크다. 공화당은 보다 광범위한 인프라 확충을 원하는 바이든 대통령과 달리 도로·교량·초고속 통신망 등 전통적 인프라에 초점을 맞췄다. 민주당 ‘중도파’ 조 맨친 상원의원이 법인세율을 28%로 올리는 데 반대하며 25% 인상안을 지지하는 등 바이든 대통령 구상에 다른 목소리를 내는 점도 변수다. 민주당은 현재 상원에서 공화당과 각각 50석을 양분하고 있다. 이 때문에 ...

    한국경제 | 2021.06.08 06:49 | 한경비즈니스외고

  • thumbnail
    바이든·美민주, 입법 우선과제 정체 속 중도파 끌어안기 고심

    맨친·시너마 상원의원…"미묘한 압력과 인센티브 조합이 최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민주당이 의회에서 입법 우선순위가 정체되면서 중도파를 다룰 전략에 부심하고 있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3일(현지시간) 전했다. 민주당은 바이든 대통령이 조 맨친(웨스트버지니아) 상원의원과 같은 당내 주요 스윙보터가 당 의제를 지지하도록 설득하는 노력에 더 적극적으로 관여하기를 희망하면서 백악관에 손을 내밀고 있다. 더힐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1일 두 명의 ...

    한국경제 | 2021.06.04 01:35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