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서초구 생명의샘교회, 영유아 불법 양육에 폭행"

    ... 했다"며 "우는 아이를 '악한 영혼'을 빼야 한다며 방에 가두고 몇 시간이고 혼자 울게 하거나, 때로는 아동의 온몸을 때려가며 몇 시간을 기도했다"고 주장했다. 또 치료가 필요한 아이들을 방치하는 한편, 부실한 음식을 제공하고 질식사 위험이 있는 '셀프 수유'를 하게 한 채로 아동을 돌보지 않았다고 전했다. 지난해 6월께는 목사가 직접 돌보던 아이가 질식으로 사망했다고도 주장했다. 단체들은 이 시설이 베이비박스에 버려진 아이들을 공식 절차 없이 입소시켰다고 ...

    한국경제 | 2021.05.12 11:45 | YONHAP

  • thumbnail
    안전보건공단, 밀폐공간 질식사고 예방, 전화 한 통화로 OK...'찾아가는 질식재해예방 원-콜(One-Call)서비스'

    전화 한 통이면 정화조, 맨홀, 축산분뇨 등 밀폐공간 작업 전 전문가가 찾아가서 질식사고 예방을 지원하는 종합 서비스가 제공된다. 밀폐공간이란 반드시 사방이 꽉 막힌 공간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정화조, 저장고, 맨홀, 탱크 등 환기가 충분히 이루어지기 어려운 정도의 막힌 공간을 말하며, 그 내부에서 발생한 각종 가스나 산소결핍 등에 의해 질식 사고를 일으킬 수 있는 공간을 말한다. 밀폐공간 질식재해는 지난 10년간 316명의 재해자가 발생했으며, ...

    한국경제 | 2021.05.03 11:19 | 하인식

  • thumbnail
    이스라엘 참사에 아동·청소년 10명 희생…"사고 2시간전 경고"(종합)

    ... 가로막혔다는 증언을 내놨다. 1일에는 경찰 지도부에도 책임론이 제기됐다. 은퇴한 경찰 간부를 포함한 일각에서는 공식 조사위원회를 출범해 당시 경찰 지도부가 내린 결정을 검토할 것을 촉구했다. 일간 하레츠에 따르면 이스라엘 성지개발센터의 요시 슈윙거 사무총장은 "사고 발생 불과 2시간전에 아이들이 질식사할 수 있다는 경고를 했는데도 경찰이 이를 무시했다"고 비판했다. 이스라엘 정부는 2일을 이번 참사 희생자 애도의 날로 선포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2 17:3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