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일본 국민 47% "스가 총리, 9월까지만 하고 물러났으면"

    ... 확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다는 지적 속에 아들이 근무하던 위성방송업체의 총무성 공무원 접대 등 주변 인사들의 각종 스캔들이 잇따르면서 정치적 위상이 흔들리고 있다. 이 때문에 스가 총리의 ... 접종 상황에는 70%가 불만스럽다고 답변했다. 한편 스가 총리가 오는 16일(미국시간)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회담하는 것을 계기로 미일 관계가 강화되는 것에 대해선 절대다수인 83%가 '바람직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아울러 중국과 ...

    한국경제 | 2021.04.05 09:09 | YONHAP

  • thumbnail
    日코로나 재확산…유권자 절반이상 "긴급사태 해제 성급"

    ... 이들의 비율은 46%로 2% 포인트 낮아졌다. 작년 12월부터 4개월 연속 비판 여론이 지지 여론보다 높았다. 총무성 고위 관료들이 통신회사 NTT나 스가 총리 장남 세이고(正剛) 씨가 재직 중인 도호쿠신샤(東北新社)로부터 반복해 ... 10월까지 국회 해산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반응했다. 스가 총리가 내달 미국을 방문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돌아온 직후에 중의원을 해산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으나 유권자들은 이를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상황이다. ...

    한국경제 | 2021.03.29 09:01 | YONHAP

  • thumbnail
    스가 장남 접대받은 총무성 간부 무더기 징계…차관급 포함

    9명 감봉·견책…다케다 총무상 3개월 급여 자진 반납 총리 기자회견 사회자도 1인당 78만원 호화 접대받아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장남으로부터 접대를 받은 총무성 간부들이 무더기로 징계를 받았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 장남의 총무성 간부 접대 논란에 대해 "행정의 신뢰를 현저히 떨어뜨리는 사태"라고 기자단에 밝혔다. 야마구치 대표는 스가 총리가 자신과의 회담에서 "여러 가지로 심려를 끼쳐 대단히 죄송하다"며 사과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24 18: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