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큰 인물이 떠나셨다" 애도 이어져…문 대통령 "나눔과 상생, 큰 가르침"

    지난 27일 노환으로 선종한 정진석 추기경(90)을 추모하는 발걸음이 각계에서 이어졌다. 빈소가 마련된 서울 명동성당에는 “큰 인물이 떠나셨다”며 애도하는 조문객들의 방문이 끊이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을 ... 안치됐다. 28일 오전 7시부터 일반 시민의 조문이 시작되자 본관 대성전에는 정 추기경의 마지막을 배웅하려는 사람들의 발길이 종일 이어졌다. 시민들은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1m 이상 떨어져 기다리다가 차례가 되면 대성전 제대 앞의 투명 ...

    한국경제 | 2021.04.28 17:16 | 김동욱

  • thumbnail
    신춘호 빈소서 농심·롯데家 화해 무드…신영자 조문·신동빈 조화

    농심 창업주 율촌(栗村) 신춘호 회장의 장례 이틀째인 28일 식품업계의 큰 별인 고인을 추모하기 위한 조문행렬이 이어졌다. 특히 범롯데가(家) 구성원의 발길이 이어지면서 농심가와 롯데가의 화해 분위기가 조성됐다는 게 재계의 평가다. ... 한진해운 회장),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 등이 빈소를 찾아 유족을 위로했다. 한국경영자총연합(경총)도 신 회장을 추모했다. 경총은 "식품산업 발전과 글로벌 시장의 K푸드 열풍을 견인했다"며 "'이농심행 ...

    한국경제 | 2021.03.28 17:33 | 오정민, 이미경

  • thumbnail
    얼굴 가리고 뛰어간 정인이 양부…시민들 분노의 발길질 [현장+]

    ... 양모는 호송차량으로 현장을 벗어났다. 이 과정에서 정인이 양부를 기다리는 시위대는 안씨가 탄 차량을 막아서고 발길질하는 등 격앙된 모습을 보였다. 안씨는 시민들의 욕설과 취재진의 질문에 어떠한 반응도 하지 않은 채 황급히 차량을 ... "구속"을 목놓아 외치며 울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이들은 호송버스가 눈에서 벗어나자 정인이 추모곡인 임형주씨의 '천개의 바람이 되어' 노래를 소리높여 부르기도 했다. "살이 가죽으로 변해" ...

    한국경제 | 2021.02.17 17:59 | 김수현

전체 뉴스

  • thumbnail
    종교 지도자들, 故정진석 추기경 빈소 찾아 단체 조문

    ... 잘 받아서 지도자들이 화합해가겠다"고 위로했다. 이홍정 총무도 "추기경님은 인간의 삶과 죽음을 통해 야만의 문명 속 탐욕을 벗고서 '자기 비움의 길'을 가는 것이 행복이라는 것을 가르쳐 주셨다"며 "그 뜻을 깊이 새기겠다"고 추모했다. 공식 조문 마지막 날인 이날 명동성당에는 종교 지도자 외에 일반 참배객의 발길이 이어졌다. 30일 오전 7시부터 오후 2시까지 6천187명이 조문해 지난 28일부터 정 추기경 빈소를 찾은 이는 3만7천374명으로 집계됐다고 ...

    한국경제 | 2021.04.30 16:36 | YONHAP

  • thumbnail
    "큰 사랑 가슴 적실 것"…정진석 추기경 빈소 정계 잇달아 조문(종합2보)

    ... 선종한 정진석(니콜라오) 추기경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명동성당에는 28일 정치권 인사들이 잇달아 조문해 정 추기경을 추모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이날 오후 4시 55분께 조문을 마치고 나와 기자들에게 "마지막 가시는 길에도 자신의 육신과 ... 앞서 이날 오전 7시부터 일반 시민의 조문이 시작되자 본관 대성전에는 정 추기경의 마지막을 배웅하려는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이른 아침부터 조문객들이 삼삼오오 들렀고, 종일 수십 명의 조문 행렬이 계속 이어졌다. 대성전에서는 ...

    한국경제 | 2021.04.28 18:41 | YONHAP

  • thumbnail
    "큰 사랑 가슴 적실 것"…정진석 추기경 빈소 정계 잇달아 조문(종합)

    ... 선종한 정진석(니콜라오) 추기경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명동성당에는 28일 정치권 인사들이 잇달아 조문해 정 추기경을 추모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이날 오후 4시 55분께 조문을 마치고 나와 기자들에게 "마지막 가시는 길에도 자신의 육신과 ... 앞서 이날 오전 7시부터 일반 시민의 조문이 시작되자 본관 대성전에는 정 추기경의 마지막을 배웅하려는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이른 아침부터 조문객들이 삼삼오오 들렀고, 종일 수십 명의 조문 행렬이 계속 이어졌다. 대성전에서는 ...

    한국경제 | 2021.04.28 17:4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