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SSG, 대체 선발 이태양 앞세워 KIA와 DH 1차전 10-1 대승

    ... 한화 이글스에 반 경기 차로 쫓기게 됐다. SSG는 2회 이태양이 황대인에게 중월 솔로 홈런을 허용해 선취점을 내줬다. 그러나 3회를 빅이닝으로 만들면서 승부를 뒤집었다. SSG는 제구가 흔들린 상대 선발 최용준을 상대로 추신수의 좌익선상 2루타와 최주환의 우월 투런 홈런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한유섬의 볼넷과 고종욱의 우월 2루타, 이재원의 볼넷으로 다시 만루 기회를 만든 뒤 박성한이 밀어내기 볼넷을 기록해 3-1로 도망갔다. KIA는 장민기를 ...

    한국경제 | 2021.06.16 18:28 | YONHAP

  • thumbnail
    이의리, 생일에 태극마크 선물…추신수·오승환 대표팀 제외(종합2보)

    ... 카디널스)은 물론, 투수 양현종(텍사스 레인저스), 유격수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 1루수 최지만(탬파베이 레이스), 마이너리그 소속 내야수 박효준(뉴욕 양키스)은 대표팀에 합류하지 못했다.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하다가 KBO리그에 복귀한 추신수(SSG), 오승환(삼성) 등 베테랑도 최종 명단에서 빠졌다. 오승환은 베이징 금메달 멤버이기도 하다. 김 감독은 "추신수는 현재 팔꿈치가 안 좋아서 최종적으로 물어보고 뺐다. 오승환은 13년 전처럼 이번에도 같이 하면 좋겠다는 ...

    한국경제 | 2021.06.16 14:08 | YONHAP

  • thumbnail
    김경문 감독 "이의리, 차세대 국가대표 좌완 에이스"

    ... 각오를 밝혔다. 야구는 베이징 올림픽 이후 올림픽 무대에 오르지 않았다가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다시 올림픽 종목으로 채택됐기 때문에 한국이 디펜딩 챔피언이다. 다음은 김 감독과 취재진의 일문일답. -- 메이저리그 경력이 있는 추신수(SSG 랜더스)와 오승환(삼성)이 제외됐다. 세대교체를 의미하는 것인가. ▲ 저도 많이 아쉽다. 이번 대회에 같이 했다면 어떨까 생각했는데, 추신수는 현재 팔꿈치가 안 좋다. 강백호와도 겹치는 게 있어서 최종적으로 물어보고 ...

    한국경제 | 2021.06.16 12:1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