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허니문 벌써 끝?…이준석 견제 시동거는 野최고위원들

    ... 최근 이준석 대표가 윤 전 총장을 겨냥해 "막판에 '뿅'하고 나타난다고 해서 당원들이 지지해주지 않는다"며 입당을 압박한 것을 겨냥한 발언이다. 전당대회 과정에서 불거졌던 '이준석=유승민계' 의구심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친박계 핵심으로 불렸던 김 최고위원은 나경원 전 의원과도 가까운 사이로 알려졌다. 김 최고위원은 "다른 대선 주자들도 입당을 요구하는데, 그것은 입당하면 공격하겠다는 이야기 아니냐"며 "(윤 전 총장의) 이미지를 추락시키겠다는 의도가 ...

    한국경제 | 2021.06.17 12:10 | YONHAP

  • thumbnail
    '30대 리더' 택한 보수發 변혁…새 정치질서 만들까

    ...병국) 3인방이 있었지만, 당의 근본적인 면모와 체질을 바꾸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개혁과 세대 감수성이 떨어지는 보수 진영에서 30대 당대표를 배출한 만큼 그 파괴력은 정치권 전체를 흔들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친이·친박 같은 계파 정치를 청산하는 것을 넘어서서 여당의 변화까지 압박함으로써 정치 변혁을 이끌 수 있다는 것이다. 강원택 서울대 교수는 "86 중심의 민주당에 상당한 충격이 될 것"이라며 "세대는 물론 정책에 있어서 큰 변화가 예상된다"고 ...

    한국경제 | 2021.06.11 14:39 | YONHAP

  • thumbnail
    이준석발 세대교체 쓰나미에 휩쓸려간 중진들

    ... 득표율에 그쳤다. 까마득한 정치후배를 상대로 '계파 논쟁'을 끄집어내 구시대적 선거운동이라는 비난을 자초한 점은 이들 중진에겐 더 뼈아픈 대목이다. 이 대표가 유승민 전 의원 측의 지원을 받는다는 의혹을 제기하는 과정에서 옛 친이·친박 논쟁까지 재소환됐고, 후보들의 난타전이 이어졌다. 대선정국과 맞물린 세대교체론이라는 거대한 파고가 이번 전당대회에서 드러난 만큼, 당분간 중진들의 정치적 공간은 크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한 초선 의원은 "두 중진이 차라리 ...

    한국경제 | 2021.06.11 11:19 | YONHAP

사전

사드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경제용어사전

미국의 고(高)고도미사일방어체계. 미국의 군사기지를 공격하는 미사일을 격추할 목적으로 록히드마틴이 개발한 공중방어시스템이다. 적 탄도미사일을 탐지해 고도 40-150㎞에서 초속 약 2.5㎞로 날아오는 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는 미사일방어(MD)체계로 요격용 미사일과 조기경보레이더로 구성된다. 해상에서 적 탄도미사일을 요격하는 SM-3와 함께 미국 MD체계의 핵심으로 꼽힌다. 지상 배치이동형으로, 1개 포대 도입비용은 1조원 이상이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