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과반1당 상임위원장 전석 35년 만…민주화 후 첫 사례

    ... 상임위원장은 평화민주당(4개), 통일민주당(3개), 신민주공화당(2개)이 나눠가졌다. 상임위원장 배분 관행은 직전 20대 국회(2016∼2020)까지 유지됐다. 2004년 총선에서 열린우리당이 152석, 2008년 탈당파를 포함한 한나라당(친박연대 8석 제외)이 172석, 2012년 새누리당이 152석을 차지했으나 상임위원장직을 나눠가졌다. 제헌국회(1948∼1950)부터 12대 국회(1985∼1988)까지는 원내 1당이 모든 위원장직을 차지했다. 5대 ...

    한국경제 | 2020.06.29 15:02 | YONHAP

  • thumbnail
    홍사덕 전 국회부의장 숙환으로 별세

    ... 비상대책위원장과의 내부 갈등설이 제기되기도 했다. 고인은 앞서 2004년 한나라당 원내총무로서 당시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주도했고, 이후 이른바 `탄핵 역풍`으로 17대 총선에서 낙선하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18대 총선에서는 친박연대 후보로 나서서 당선됐으나 19대 총선에서는 서울 종로에 도전했다가 당시 민주당 후보였던 정세균 국무총리에 패했다. 이후 KT 고문과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을 역임했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졌다. 발인은 ...

    한국경제TV | 2020.06.18 08:14

  • thumbnail
    '180석'은 역대 최다 의석수…'5분의 3' 의석은 87년 이후 처음

    ... 152석을 차지, 여대야소 정국을 만들었다. 여대야소 상황은 여야가 뒤바뀐 2008년 선거에서도 계속됐다. 이명박 정부 출범 초기에 치러진 선거에서 한나라당은 153석을 차지했다. 여기에 범보수 정당인 자유선진당(15석), 친박연대(6석) 등을 합치면 범보수 진영이 170석 가까운 의석을 점유했다. 2012년 총선 때도 한나라당 계열의 새누리당이 152석으로 과반을 차지했으나 20대 총선에서는 122석만 얻어 1석 차로 2당으로 내려앉게 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16 15:44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