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태국, 미얀마 쿠데타 규탄결의안 기권에 "평화적 해법에 역효과"

    ... 19차례나 쿠데타가 일어났다. 현 쁘라윳 짠오차 총리도 지난 2014년 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잡았고, 미얀마의 흘라잉 최고사령관과 친분도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흘라잉 최고사령관은 2월1일 쿠데타를 일으킨 뒤 며칠 만에 쁘라윳 총리에게 친서를 보내고 이해를 구했다. 쁘라윳 총리는 당시 이 내용을 공개하며 "양국이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후 태국 정부가 반군에 보급로가 막힌 국경 인근 미얀마군에 쌀 700포대 지원을 지시했다거나, ...

    한국경제 | 2021.06.21 10:49 | YONHAP

  • thumbnail
    김정은, 푸틴에 '러시아의날' 축전…"친선협력, 전분야 확대"

    ... 이날 공개됐으며, 전 주민이 보는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1면에도 실렸다. 북한은 최근 중국, 러시아, 쿠바 등 전통적인 우방 국가들과 밀착된 관계를 과시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에게 구두 친서를 보내는가 하면 4월과 이달 4일에는 각각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공산당 총서기, 라울 카스트로 전 총서기에게 축전을 보내 신·구 지도자를 모두 챙기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오는 16일 제네바에서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 이후 ...

    한국경제 | 2021.06.12 08:46 | YONHAP

  • thumbnail
    김두관 "안전 관광 위한 제주도민 백신 우선 접종 협력"

    ... 형성된다면, 제주도민과 제주를 찾는 관광객들이 안심하고 관광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주지역 집단 면역이 가능한 제주도민의 70%, 약 40만명에 대해 백신을 선제적으로 접종하도록 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은 친서를 총리와 보건복지부장관, 질병관리청장에게 전달했다"며 "제주를 테스트 베드로써 우선 실시한다면, 국민들의 욕구를 풀어줄 기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원희룡 지사는 "제주도를 통해 코로나19 시대에 경제활동과 방역이라는 ...

    한국경제 | 2021.06.05 18:36 | YONHAP

웹문서

  • [투데이리포트]이마트, "반등은 단기적일 전..."MARKETPERFORM(유지)_현대

    ... 고평가 요인에 의한 가격조정가능성이 있다는 해석이 제시되고 있다. ◆ Report briefing 현대증권은 이마트(139480)에 대해 "행정 소송이 받아질 경우 강제 휴무가 늦춰질 가능성도 예상되지만 2012년말 대선을 앞두고 친서민정책이 지속될 것으로 보여 영업 환경은 계속 안 좋아 보인다. 강제 휴무에 따른 영향이 과소 평가된 것으로 보여 현 수준에서 기대감을 높이기 보다는 이익 모멘텀 약화를 염두에 둔 매매가 필요하다"라고 분석했다. 또한 현대증권은 ...

    http://stock.hankyung.com/board/view.php?id=financial_point&no=244892&category=14&ch=stock
  • "규제리스크가 작고 전망의 신뢰성이 높은 ..."_한국증권(비중확대)

    ... "규제리스크가 작고 전망의 신뢰성이 높은 것부터"라며 유틸리티업종의 투자의견을 비중확대으로 제시했다. 한국증권 윤희도, 임정환 애널리스트는 "유틸리티 업체의 주식은 정부 규제리스크가 커질 때 매력이 떨어진다. 최근 정부가 친서민정책을 내세우고 있어 당분간 유틸리티업체의 주가는 정부 규제리스크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다. 따라서 규제리스크가 작은 종목부터 접근해야 한다"라고 분석했다. 이어 "지역난방공사의 열요금은 매출처가 민간이지만 가스공사나 한전의 ...

    http://stock.hankyung.com/board/view.php?id=financial_point&no=180540&category=19&ch=stock
  • 부동산은 어떻소?

    ... 직장도 겨우 굴러가고, 경제가 어려워 살기가 팍팍하다보니 부동산시장인들 괜찮겠느냐 싶어 넌지시 건너는 인사말이리라. 필자의 대답도 뻔히 알면서 왜 물어보냐는 식이다. '그저 그렇습니다.' 미국 대통령 트럼프는 북한 김정은으로부터 친서를 받을 때마다 '기쁜 소식, 또는 깜짝 놀랄 소식'이라고 하지만, 전국의 부동산시장은 기쁜 소식도 없고, 깜짝 놀랄 소식도 없다.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가 들썩이는 곳은 값이 오르는 지역이고, 조용한 곳은 값이 내리거나 약보합세라고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land_specialist&no=2515&category=4&ch=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