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아시안컵축구] 헛발질 한국축구 '치욕의 역사'

    ... 소나기 슈팅을 퍼붓고도 한 골도 뽑아내지 못한 채 결국 상대에게 한 방 얻어맞아 0-1로 주저앉았다. 1996년 아시안컵 8강 이란전에서는 2-6으로 허무하게 무너졌다. 2003년 10월 아시안컵 예선 오만 원정 경기에서 '코엘류호'가 베트남과 오만에 각각 0-1, 1-3로 연패를 당한 것은 '오만 쇼크'라는 이름으로 한국 축구팬의 기억에 생생히 살아 있다. 움베르토 코엘류 감독은 이듬해 3월 열린 독일 월드컵 지역예선 몰디브 원정경기에서 0-0으로 비겨 다시 ...

    연합뉴스 | 2007.07.16 00:00

  • thumbnail
    [한.우루과이축구] '남미 징크스' 또 못 깼다

    ... 남미와는 2승6무13패를 기록하며 철저히 밀리는 성적을 냈다. 우루과이와는 특히 이번 경기를 포함해 네 차례 대결해 전패했다. 1990년 이탈리아월드컵에서 0-1로 졌고 2002년 2월 몬테비데오 원정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코엘류호 시절인 2003년 6월 안방에 불러들여 설욕을 노렸지만 0-2로 완패당한 데 이어 이날 또 쓴 잔을 들이켰다. 한국은 또 '남미 징크스' 외에 '상암 징크스'도 이어갔다. 국가대표팀은 아드보카트호 시절인 지난 해 5월26일 ...

    연합뉴스 | 2007.03.24 00:00

  • thumbnail
    [아시안게임] 베어벡호, 베트남에 2-0 승리

    ... 1위로 8강에 진출한다. 하지만 베스트 멤버로 대량득점을 하겠다던 베어벡 감독의 장담은 두 골차 승리로는 채워지지 않았다. 베트남은 1차전 상대 방글라데시보다 강했지만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60위의 약체다. 2003년 코엘류호가 치욕의 패배를 당했고 최근 3년 두 골차 이상 이겨보지 못한 상대를 맞아 자칫하면 베트남 징크스에 휘말릴뻔 했다. 전원 자국클럽 선수인 베트남은 간간이 날카로운 역습으로 한국의 느슨한 수비진을 괴롭혔다. 김두현, 백지훈, 이호, ...

    연합뉴스 | 2006.12.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