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시리아 북동부서 사제폭탄 폭발…러시아군 1명 사망

    ... 하사카 주에서 순찰 중이던 헌병대 장갑차가 사제폭발물의 공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폭발로 병사 1명이 숨지고 3명이 부상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며 "부상한 병사들의 상태는 안정적"이라고 덧붙였다. 시리아 북동부는 쿠르드족이 장악한 지역으로, 시리아 쿠르드족의 성장을 경계한 터키군은 지난 2019년 시리아 국경을 넘어 쿠르드족을 공격했다. 당시 러시아가 중재에 나서 터키는 쿠르드족이 터키-시리아 국경 30㎞ 밖으로 철수하는 조건으로 공격을 중단했다. ...

    한국경제 | 2021.06.10 16:39 | YONHAP

  • thumbnail
    "터키, 이라크 북부 쿠르드 난민촌 무인기 공격…5명 사상"

    ... 대통령은 마크무르 지역에 쿠르드 분리주의 무장 조직 '쿠르드노동자당'(PKK)의 후방 기지가 있으며 "유엔이 이 지역을 정리하지 않으면 터키가 처리할 것"이라고 경고했었다. PKK는 터키 남동부와 이라크 북부 등에 거주하는 쿠르드족 분리주의 무장 조직으로, 터키 정부는 이들을 자국에 대한 최대 안보 위협으로 여기고 있다. 1978년 창설된 PKK는 폭력주의 노선을 채택하고 40년 넘게 분리 독립운동을 지속하고 있다. 터키 정부는 지금까지 PKK의 테러로 약 4만 ...

    한국경제 | 2021.06.06 00:07 | YONHAP

  • thumbnail
    시리아 쿠르드 자치지역서 아랍계 소요…6명 사망

    쿠르드족이 장악한 시리아 북부에서 아랍계 주민의 소요가 발생해 6명이 사망했다고 시리아 내전 감시단체가 밝혔다.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시리아인권관측소는 2일(현지시간) 북부 만비즈에서 아랍계 주민의 소요가 발생했으며 "지난 48시간 동안 보안군의 총격에 시위대 6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아랍계 주민들은 쿠르드 자치정부의 강제 징집에 반발하며 시위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도로를 점거하고 보안군 검문소를 공격했으며, 이에 보안군은 실탄을 ...

    한국경제 | 2021.06.03 00:5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