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전참시' 안현모 "방탄소년단 빌보드 생중계, 하루 10시간씩 공부"

    ... 깔끔한 영어 실력으로 진행, MC들의 감탄사를 이끌어냈다. 무엇보다 안현모의 사촌 고모인 임종령 통역사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국내 1세대 통역가인 안현모의 고모는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의 통역을 비롯, 트럼프, 오바마,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의 통역을 맡았던 어마 무시한 경력의 소유자였다. 특히 트럼프 전 대통령은 안현모 고모의 통역에 엄지 척을 하며 극찬했다고. 안현모와 매니저는 사촌 고모와 만나 특급 영어 비법을 나누기도 했다. 안현모와 고모 모두 ...

    스타엔 | 2021.06.20 09:48

  • thumbnail
    [中공산당 100년] ② '중국붕괴론' 넘었지만 '차이나 포비아' 확산

    ... 늘어나면서 경제력이 눈부시게 성장했고 이를 바탕으로 국방력도 대폭 강화했다. 중국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도 잘 극복하고 글로벌 경제의 회복세를 이끌며 미국에 이은 세계 2위 경제대국으로 도약했다. 중국이 WTO에 가입할 때 빌 클린턴 당시 미국 대통령은 중국이 경제 성장에 인터넷 발전까지 맞물려 미국처럼 바뀔 것으로 기대하기도 했다. 하지만 중국이 표방하는 '중국식 사회주의'는 여전히 서구식 민주주의와는 거리가 멀다. 1980년대 이후 경제·사회적 개혁·개방에 ...

    한국경제 | 2021.06.20 07:07 | YONHAP

  • thumbnail
    '푸틴에 놀아날라'…회담장소 입장 푸틴 먼저·기자회견도 따로(종합)

    ... 회견은 바이든 대통령이 이달초 여러 러시아 전문가들의 조언을 받은 뒤 결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이 만나는 다섯번째 미국 대통령이며 늘 공동 회견이 있었던 것은 아니라고 CNN방송은 전했다.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경우 2000년 공동 회견을 하면서 푸틴 대통령과 서로 쳐다보지도, 웃음을 짓지도 않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저녁을 블링컨 장관 및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함께 할 예정이다. 푸틴 대통령과의 담판을 ...

    한국경제 | 2021.06.16 08:37 | YONHAP

사전

루빈 독트린 [Rubin doctrine] 경제용어사전

... 시대를 말한다. 1995년 4월에는 일본 경제를 살리기 위한 '역(逆)플라자 합의' 이후 달러 강세를 용인하는 '루빈 독트린' 시대가 전개됐다. 엔·달러 환율은 달러당 79엔에서 148엔으로 급등했다. 당시 미국 경제는 견실했다. 빌 클린턴 정부 출범 이후 수확체증의 법칙이 적용되는 정보기술(IT)이 주력 산업으로 부상하면서 '신경제(New Economy) 신화'를 낳았다. 경제 위상도 높았다. 그 결과 '외자 유입→자산 가격 상승→부(富)의 효과→추가 성장' 간 선순환 ...

그래이엄 앨리슨 경제용어사전

... 분야에서 최고 분석가로 꼽힌다. 미국의 '전설적' 외교안보 전략가로 리처드 닉슨 행정부에서 미·중 수교를 이끌어낸 헨리 키신저가 그의 하버드대 대학원 시절 지도교수다. 이런 영향 때문인지 앨리슨 교수도 학계에만 머물지 않고 빌 클린턴 행정부에서 국방부 차관보를 지내는 등 현실 정책에 관여했다. 지금도 국무장관, 국방장관, 중앙정보국(CIA) 국장의 자문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투키디데스 함정(Thucydides's trap)'이란 말을 만들어낸 세계적 국제정치학자다. ...

데이비드 립턴 [David Lipton] 경제용어사전

... 직장으로 IMF에 입사해 이코노미스트로 8년간 일했다. 1989~1992년 제프리 삭스 하버드대 교수와 팀을 이뤄 러시아 폴란드 슬로베니아 등의 경제자문관으로 일하며 사회주의에서 자본주의로의 전환을 도왔다. 1993~1998년 빌 클린턴 행정부에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및 국가안보회의(NSC) 선임국장, 재무부 차관보(국제업무담당)와 차관을 거쳤다. 이후 씨티그룹 국가신용위험담당 헤드, 씨티그룹 감사위원회 위원장 등을 지냈다. 버락 오바마 1기 행정부 때도 ...

웹문서

  • “공간은 운명도 바꾼다”

    ... 2월에 뉴욕에 다녀왔는데, 맨해튼 허드슨 강 쪽에 들어서고 있는 대형 빌딩도 풍수를 염두에 두고 지어지고 있더군요. 이미 알려진 사례를 보더라도, 홍콩의 47층 건물인 홍콩상하이빌딩을 짓는 데 풍수사가 적극적으로 관여했고,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도 풍수를 고려해 백악관 집무실을 개조했죠. 전 축구선수 데이비드 베컴 부부도 딸 하퍼의 방을 풍수지리학자에게 보여준 뒤 자문을 구해 꾸몄고요. 우리나라도 대기업 총수의 집과 사옥은 처음부터 풍수를 고려해 입지를 선정하고, 그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land_focus&no=2681&category=238&ch=land
  • 반등이냐 vs 잃어버린 10년이냐

    ... 주택시장이 바닥을 쳤으며 올 하반기에 보합세를 보이다 내년에는 2% 정도 상승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하지만 신중론자들은 당분간 본격적인 상승세는 힘들 것이라고 지적합니다. 고용 지표가 악화되고 가계 실질소득이 1996년 빌 클린턴 정부 시절 수준에서 정체돼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구매력 있는 소비자들도 2007년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로 주택 가격이 폭락한데 따른 심리적 불안감으로 주택 구입에 선뜻 나서지 못하고 있습니다. 케이스쉴러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_column_246_1&no=245&category=0&ch=land
  • 11월 이후 주택시장이 궁금한가요?

    한치앞을 알수 없는 정국은 미국도 마찬가지인가 봅니다. 예상을 뒤엎고 도널드 트럼프가 힐러리 클린턴을 누르고 미국 대통령에 당선됐으니 말입니다. 이번 주 오윤섭의 부자노트에서는 11.3대책을 계기로 2015년 11월 이후 수도권 아파트시장이 어떻게 움직였는가를 들여다볼까 합니다. 2016년 11월 이후 대기 매수자들은 어떤 선택을 해야할까요? 2015년 11월 이후 주택시장 11월 10월까지 상승세가 유지된 주택시장은 11월부터 분위기가 달라집니다.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_column_246_1&no=464&category=0&ch=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