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오세훈 이어 이준석도…野신주류 부상한 바른정당 동지들

    ... 한 의원은 "우리 보수정치 발전을 위해 투쟁했던 소중한 시간을 후회하진 않는다"면서도 "그저 얻은 게 더 많았다고 미화하기엔, 눈물과 상처가 훨씬 많은 시간이었던 것도 사실"이라며 쓴웃음을 지었다. 우여곡절 끝에 합가했지만, '탈당파' 꼬리표를 완전히 털어내지는 못한 측면도 있다. 탄핵 찬성과 관련해 당내 지지층 일각의 거부감이 여전한 탓이다. 이 때문에 이 대표의 당선에 더욱 의미가 크다고 바른정당 출신 인사들은 입을 모았다. 이 대표는 평소 본인을 정계로 ...

    한국경제 | 2021.06.11 18:09 | YONHAP

  • thumbnail
    '이러다 교섭단체' 쓴웃음…헌정 초유의 무소속 22명

    ... 가능해진다는 우스갯소리도 나온다. 기존 무소속 의원 10명 중 박병석 국회의장을 제외한 4명(김홍걸 양정숙 이상직 이용호 의원)은 여권 성향이다. 여기에 범여권에 속하는 열린민주당(3석), 기본소득당(1석), 시대전환(1석)과 탈당파 12명을 합치면 총 21명에 달한다는 것이다. 당장은 '무소속 배지'가 대거 늘어나더라도 여야 정치 지형에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게 정치권의 대체적인 평가다. 12명 전원 탈당을 가정해도 민주당은 여전히 원내 과반인 162석(기존 ...

    한국경제 | 2021.06.08 17:50 | YONHAP

  • thumbnail
    홍준표, 野당권 경쟁에 "탈당파-잔류파 대결구도"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28일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과 관련, "탈당파와 잔류파의 대결 구도로 흐를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홍 의원은 이날 SNS에서 "이번 당대표 선거도 바람이 불긴 하지만 당내 선거"라며 이같이 말했다. '바람'은 1위로 예비경선을 통과한 이준석 후보, '탈당파'와 '잔류파'는 각각 주호영 후보와 나경원 후보를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홍 의원은 "지난 원내대표 선거 때 말들이 많았지만 결국 탈당파와 잔류파의 대결 구도로 ...

    한국경제 | 2021.05.28 18:3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