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침묵의 尹, 5·7·9월 등판 저울질…처가 의혹은 아킬레스건

    ... 유리하도록 일방적인 의혹들을 제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근혜 사면되면 야권 분열 윤 전 총장이 그동안 벌여온 소위 ‘적폐 수사’도 야권 통합에 적지 않은 부담이 될 수 있다. 윤 전 총장은 박영수 특검의 수사팀장을 맡아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했다. 현 정권 출범 후엔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검사장, 검찰총장으로 있으면서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적폐 수사를 이어갔다. 이 과정에서 많은 야권 인사가 구속되거나 유죄를 ...

    한국경제 | 2021.05.03 17:36 | 좌동욱/안효주/성상훈

  • thumbnail
    기업 저승사자 '左동훈'·적폐수사 '右남일'과 각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유력 대권 주자로 떠오르면서 이른바 ‘윤석열 인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윤 전 총장의 인맥은 크게 두 갈래다. 우선 서울 대광초-중랑중-충암고-서울대 법대로 이어지는 학교 인맥이다. 최근엔 대광초등학교 인맥이 특히 부각되고 있다. 지난 3월 검찰총장직에서 물러난 후 상대적으로 활발하게 교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철우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대표적이다. 집안끼리도 왕래할 만큼 절...

    한국경제 | 2021.05.03 17:31 | 안효주

  • thumbnail
    세월호 특검, 이번주 사무실 열고 수사팀 구성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이현주 특별검사가 이번주 중 특검팀 사무실을 연다. 법무부에 검사 파견을 요청하는 등 수사 준비에 속도를 낸다. 수사팀을 구성한 뒤 이달 중순부터 본격적인 수사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특검은 이번 주 법원·검찰청이 있는 서울 서초동 인근에 특검 사무실을 마련하기 했다. 사무실은 보안시설 등을 개·보수하는 작업을 거쳐 회의실과 조사실, 피의자 대기실, ...

    한국경제 | 2021.05.02 10:27 | 최진석

전체 뉴스

  • thumbnail
    "'러시아 스캔들' 트럼프 기소 말라" 미 법무부 비밀문건 공개

    연방법원, 트럼프 재임시 법무부 메모 공개 명령 "법무부가 트럼프의 사법방해 혐의 배제 미리 결론" 미국 연방 법무부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재임시 '러시아 스캔들' 특검 수사와 관련해 대통령을 기소해선 안 된다는 내용으로 작성한 기밀문서가 공개됐다. 4일(현지시간) AP통신과 CNN방송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에이미 버먼 잭슨 연방판사는 관련 문건의 공개를 명령했다. 9쪽짜리 내부 메모 형식의 이 문서는 윌리엄 바 장관이 이끌던 트럼프 행정부 ...

    한국경제 | 2021.05.05 15:46 | YONHAP

  • thumbnail
    여야, 법사위원장부터 샅바싸움…백신국조·LH특검도 '뇌관'(종합)

    ... 지점이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3일 비대위 회의에서 "정치 투쟁, 권력 투쟁에서 벗어나 국민 행복을 최우선으로 하는 민생 투쟁으로 국민 신뢰를 회복하겠다"며 실질적인 문제 해결에 방점을 찍었다. 국민의힘은 '백신 국정조사'와 'LH특검'을 지속해서 요구하고 있다. 반면 민주당 원내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국민적인 동의를 얼마나 얻을 수 있겠느냐"면서 "지금 상황에서 국정조사나 특검은 실효성이 떨어진다"고 반대 입장을 거듭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3 17:59 | YONHAP

  • thumbnail
    여야, 법사위원장부터 샅바싸움…백신국조·LH특검도 '뇌관'

    ... 김기현 원내대표는 3일 비대위 회의에서 "정치 투쟁, 권력 투쟁에서 벗어나 국민 행복을 최우선으로 하는 민생 투쟁으로 국민 신뢰를 회복하겠다"며 실질적인 문제 해결에 방점을 찍었다. 국민의힘은 '백신 국정조사'와 'LH특검'을 지속해서 요구하고 있다. 반면 민주당 원내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국민적인 동의를 얼마나 얻 을 수 있겠느냐"면서 "지금 상황에서 국정조사나 특검은 실효성이 떨어진다"고 반대 입장을 거듭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3 12:28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