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현빈과 골프 즐기는 손예진, 45년 차 프로도 칭찬한 실력 [종합][TEN★]

    ... 동영상을 보면 깜짝 놀란다. 내가 이렇게 바보 같이 치나 싶다"며 쑥스러워 했다. 임프로는 손예진을 위해 레이디티에서 치기로 했다. 손예진은 "많이 가르쳐달라"고 말했다. 270m 1홀에서 손예진은 멋진 티샷을 선보였다. 손예진은 "선생님 말대로 부드럽게 쳤다. 선생님이 항상 부드럽게 치라고 하지 않나"고 말했다. 임 프로는 "손예진 씨가 평소에는 점잖한데 티를 꽂으면 그냥 (승부욕이 불타오른다). 과감하게 때린다. ...

    텐아시아 | 2021.06.24 09:14 | 김지원

  • thumbnail
    2연속 준우승 박현경 "이번엔 내 차례" BC카드 한경컵 출사표(종합)

    ...에서 최근 2주 연속 박민지(23)에게 밀려 준우승했다. 13일 끝난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에서는 최종 라운드 18번 홀 버디를 잡아낸 박민지에 1타가 모자랐고, 20일 한국여자오픈 최종 라운드에서는 마지막 홀에서 뼈아픈 티샷 실수로 박민지의 우승 세리머니를 지켜봐야 했다. 시즌 첫 번째 메이저대회 KLPGA챔피언십을 39년 만에 2년 연속 우승하는 위업을 이뤘고 상금랭킹 2위(4억6천404만원), 대상 포인트 3위, 평균타수 4위(70.53타)라는 ...

    한국경제 | 2021.06.22 14:08 | YONHAP

  • thumbnail
    2연속 준우승 박현경 "이번엔 내 차례"…BC카드 한경컵 출사표

    ...에서 최근 2주 연속 박민지(23)에게 밀려 준우승했다. 13일 끝난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에서는 최종 라운드 18번 홀 버디를 잡아낸 박민지에 1타가 모자랐고, 20일 한국여자오픈 최종 라운드에서는 마지막 홀에서 뼈아픈 티샷 실수로 박민지의 우승 세리머니를 지켜봐야 했다. 시즌 첫 번째 메이저대회 KLPGA챔피언십을 39년 만에 2년 연속 우승하는 위업을 이뤘고 상금랭킹 2위(4억6천404만원), 대상 포인트 3위, 평균타수 4위(70.53타)라는 ...

    한국경제 | 2021.06.22 10:32 | YONHAP

사전

쇼트 커트 [Short cut] 골프용어사전

홀을 최단거리로 공략할 수 있는 루트.'도그 레그' 홀에서 홀이 굽어진 방향으로 가로질러 티샷을 하는 것은 '쇼트 커트'의 본보기임.

스리 오프 더 티 [Three off the tee] 골프용어사전

티잉 그라운드에서 3타째 치는 샷.원구가 OB가 날 경우 다시 치는 티샷은 3타째가 되는데 이럴 때 쓰는 말.또 일부 골퍼들이 애용하는 '멀리건'을 표현하는 데도 사용됨.멀리건이 아니었으면 3타째가 될 터인데,뻔뻔스럽게 멀리건을 받을 때 '속이는 일'이라며 빗댄 말.

티샷 [Tee shot] 골프용어사전

한 홀의 첫 샷.티잉 그라운드에서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