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대법, '양승태 재판관여 창구' 수석부장판사회의 폐지

    법원행정처 "올해부터 개최 않겠다"…오해소지 사전 차단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재판관여 창구역할을 했다는 비판을 받는 전국수석부장판사회의가 전격 폐지됐다. 김인겸 법원행정처 차장은 21일 법원 내부망인 '코트넷'을 통해 "대법원이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법행정 축소 관점에서 매년 3월 정례적으로 개최하던 전국수석부장판사회의를 올해부터 개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차장은 ...

    한국경제 | 2019.02.21 19:49 | YONHAP

  • thumbnail
    전국 법원장들도 '판사 블랙리스트' 작성 도왔다

    ... 가혹한 인사 불이익을 받은 경우도 있는 것으로 검찰은 파악했다. 사법행정을 비판하거나 '튀는 판결'을 내리지 않았는데도 황당한 이유로 물의야기 법관이 된 판사들도 있었다. 법원행정처는 2016년 서울중앙지법 단독판사회의 간사로 활동한 A판사를 물의야기 법관으로 분류하면서 '대학교 학생회장 경력'을 들었다. 성향상 사법행정에 부정적 시각을 가지고 부담을 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B판사는 가족해체 예방 차원에서 혼인신고 때 ...

    한국경제 | 2019.02.12 20:18 | YONHAP

  • thumbnail
    검찰 '판사 블랙리스트' 4년치 확보…사무분담 통해 불이익 정황

    ... 전달·실행됐는지 확인하고 있다. 검찰은 현재까지 10여 명의 '물의 야기 법관'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는 2014년 당시 박상옥 대법관 후보자 추천을 비판한 송모 부장판사와 같은 해 서울중앙지법 단독판사회의 의장을 맡은 김모 부장판사,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에 대한 공직선거법 무죄 판결을 비판한 김동진 부장판사, 언론 기고를 통해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한 문유석 부장판사 등이 포함돼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11.21 10:5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