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2연속 준우승 박현경 "이번엔 내 차례"…BC카드 한경컵 출사표

    ... 건너뛰려던 박현경은 마음을 바꿔 출전을 결심했다. 그만큼 최근 두 번의 연속 준우승의 아쉬움을 털어내겠다는 투지가 강하다. 박민지가 이 대회를 결장하기에 부담도 덜하다. 작년 이 대회에서 박민지와 연장전에서 6m 끝내기 이글 퍼트를 앞세워 통산 2승 고지에 올랐던 장타자 김지영(24)은 대회 2연패에 도전한다. 김지영은 올해 출전한 9개 대회에서 한 번도 컷 탈락이 없고 최근 치른 3차례 대회에서 모두 10위 이내에 이름을 올릴 만큼 경기력에 물이 올랐다. ...

    한국경제 | 2021.06.22 10:32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이겨낸 '람보' 람 '토리 파인스 사나이는 바로 나'

    ... 강해…17·18번 연속 클러치 샷 아내에게 청혼한 골프장에서 2개월 아들과 함께 메이저 첫 승 자축 욘 람(27·스페인)이 21일(한국시간) 제121회 US오픈 골프 대회 최종 라운드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5.5m 거리 버디 퍼트를 넣고 환호하는 장면에서 많은 이들은 2008년 US오픈의 타이거 우즈(46·미국)를 떠올렸다. 당시 우즈는 4라운드 18번 홀에서 약 4.5m 내리막 퍼트를 넣고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가며 포효했다. 그때 규정에 따라 우즈는 다음날 ...

    한국경제 | 2021.06.21 11:01 | YONHAP

  • thumbnail
    람, 코로나19 완치 1주일 만에 US오픈 우승…세계 1위 복귀(종합)

    17, 18번 홀 연속 중거리 버디 퍼트로 첫 메이저 왕좌 디섐보는 후반 9개 홀에서만 8타 잃고 선두에서 20위 밖으로 추락 욘 람(27·스페인)이 제121회 US오픈 골프대회(총상금 1천250만 달러) 우승을 차지했다. 람은 2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토리 파인스 골프코스 남코스(파71·7천676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로 4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 합계 6언더파 278타를 ...

    한국경제 | 2021.06.21 10:05 | YONHAP

사전

퍼트 [Two putt] 골프용어사전

그린에서 2퍼트로 홀아웃하는 일.

쇼트 게임 [Short game] 골프용어사전

대개 그린에서 100m 안짝 지점에서 플레이하는 것을 지칭함.칩샷,피치샷,벙커샷,퍼트 등을 통칭하는 것임.

텍사스 웨지 [Texas wedge] 골프용어사전

그린밖에서 퍼터를 사용해 어프로치를 하는 일.드물게 그 때 사용하는 퍼터를 일컫기도 함.이 때는 퍼트 수로 계산하지 않음.톰 카이트,톰 왓슨 등 미국 텍사스주 출신 골퍼들이 그 지역의 특성상 그린 밖에서 퍼터를 많이 사용한 데서 이름이 유래함.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