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멕시코시티, 지하철 추락 참사 유족에 3천900만원 보상

    ... 수도 멕시코시티의 지하철 추락 참사로 숨진 26명의 유족이 3천900만원씩의 보상금을 받게 된다. 클라우디아 세인바움 멕시코시티 시장은 8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지하철공사 측이 사망자 유족에게 1인당 최소 65만 페소(약 3천600만원)씩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세인바움 시장은 아울러 시 정부도 사망자 1인당 5만 페소(약 300만원)를 긴급 생활지원비 명목으로 지급한다고 말했다. 멕시코시티에서는 지난 3일 밤 지하철 고가철도가 무너지며 열차 2량이 ...

    한국경제 | 2021.05.10 00:01 | YONHAP

  • thumbnail
    "열차 지날 때마다 고가 흔들"…예고됐던 멕시코 지하철 참사

    ... 않았다고 말했다. 예고된 참사에 시민들은 분노와 불안을 토로하고 있다. 멕시코시티 지하철은 하루 수백만 명이 이용해 미주에선 미국 뉴욕 지하철 다음으로 이용객이 많다. 지옥철로 악명이 높고 범죄 위험도 있지만 요금이 5페소(약 280원)로 저렴해 '서민의 발' 역할을 하고 있다. 지하철 이용객은 브렌다 곤살레스(30)는 AFP통신에 "전에도 지하철을 탈 때마다 불안했는데 이제 더 불안해졌다"며 "유지보수를 한다고 하지만 그런 것 같지 않았다. ...

    한국경제 | 2021.05.05 09:12 | YONHAP

  • thumbnail
    콜롬비아 혼란 지속…시위 중 19명 사망에 '과도한 진압' 비판

    ... 백기를 들었으나 이후에도 시위는 이어졌다. 3일엔 알베르토 카라스키야 재무장관이 사태의 책임을 지고 물러났다. 카라스키야 장관은 지난달 한 인터뷰에서 12개들이 달걀 한 판의 가격을 실제의 5분의 1에도 못 미치는 1천800페소(530원)라고 말했다가 현실을 모른다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시위가 격화하며 사상자도 속출하고 있다. 콜롬비아 인권옴부즈맨에 따르면 시위가 시작된 이후 지금까지 민간인 시위자 18명과 경찰 1명이 숨졌다. 부상자도 800명이 ...

    한국경제 | 2021.05.05 04:01 | YONHAP

사전

CFETS 위안화 환율지수 [The CFETS RMB Index] 경제용어사전

... 심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도입됐다.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센터 (CFETS) 위안화 환율지수를 구성화는 바스켓 통화는 총 24개이다. (13개에서 2017년 1월 1일부터 한국의 원화, 남아프리카공화국 랜드화, 멕시코 페소화, 터키 리라화 등 11개 통화가 추가됐다.) 추가된 통화의 가중치가 21.09%에 달해 기존 통화의 비중은 줄었다. 기존 바스켓 내에 있던 달러화 비중은 26.4%에서 22.4%로 4%포인트 낮아지고, 유로화 역시 21.4%에서 16.3%로, ...

원자재 통화 [commodity currency] 경제용어사전

... 가치는 2009년 중반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주요 원자재 수출국인 캐나다와 호주의 화폐 가치도 미 달러화 대비 각각 8.5%, 9.3% 하락했고 뉴질랜드 달러는 5.8% 떨어졌다. 원자재 수출로 나라 살림을 꾸려온 신흥국은 더 큰 타격을 입었다. 서방 국가의 제재와 유가 하락이 맞물린 러시아 루블화 가치는 올 들어 달러 대비 41% 급락했다. 칠레 페소화는 14%, 브라질 헤알화는 11% 떨어졌고, 남아프리카공화국 랜드화 가치도 9% 하락했다.

블루 달러 [El dolar blue] 경제용어사전

아르헨티나 정부의 외환 통제로 암시장에서 거래되고 있는 달러를 말한다. 2009년 이후 아르헨티나는 이후 물가 급등으로 페소화 가치가 줄곧 평가절하 압력을 받아왔으나 정부가 환율을 인위적으로 누르자 달러가 암시장으로 옮겨가게 되었다. 블랙은 불법 느낌이 강해 옅은 의미로 붙여진 일종의 완곡어법 용어이다. 2014년 1월 보도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국가통계청(INDEC)은 암시장의 '블루 달러'가 외환보유액 보다 많다고 추정하고 있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