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오바마 "'백악관의 흑인'에 겁먹은 미국인, 트럼프가 자극"

    ... 트럼프 대통령이 공략해 지지기반을 닦았다는 비판으로 풀이된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비판을 트럼프 대통령에 한정하지 않고 공화당 전반으로 확장했다. 공화당 내 강경보수 세력 '티파티'의 지지를 기반으로 2008년 대선 당시 세라 페일린 전 알래스카 주지사가 부통령 후보에 나선 것을 거론하면서 "페일린을 통해 공화당 주변을 맴돌던 외국인 혐오와 반(反)지성, 망상적 음모론, 흑인과 유색인종에 대한 반감이 중앙에 나서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을 겨냥해 ...

    한국경제 | 2020.11.13 06:51 | YONHAP

  • thumbnail
    미 부통령후보 TV토론 5천800만명 지켜봐…역대 2위 기록

    ... TV토론을 3천700만명이 시청한 것과 비교하면 올해 시청자가 56%가량 증가했다. 이번 TV토론은 역대 부통령 후보 TV토론 중 두 번째로 많은 시청자 수를 기록했다. 역대 최고는 2008년 당시 조 바이든 부통령과 공화당 세라 페일린 후보 간 토론으로 6천990만명이 지켜봤다. 미 부통령 후보 TV토론은 통상 대통령 후보 토론보다 적은 수가 시청한다. 지난달 29일 열렸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 간 TV토론은 약 7천310만명이 시청했다. ...

    한국경제 | 2020.10.09 12:52 | YONHAP

  • thumbnail
    미국 안방 자리잡은 '복면가왕' '너목보' 시너지 효과

    ... 936만명이 시청해 미국 전 방송사 예능 중 7년 만에 가장 높은 성적을 내며 화려하게 데뷔했다. 유명인사가 복면을 쓰고 노래하는 이 프로그램은 T-Pain(가수), 라토야 잭슨(마이클 잭슨 동생), 배리 지토(전 MLB 투수), 새러 페일린(전 공화당 부통령 후보) 등이 출연해 시즌4에 이르기까지 인기를 얻고 있다. 시즌3 첫 방송은 2020 슈퍼볼 직후 특집으로 방송돼 2천373만명의 시청자 수를 기록하며 1988년 이래의 모든 TV 프로그램 중 22번째로 많이 ...

    한국경제 | 2020.09.25 10:1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