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전체 뉴스

  • thumbnail
    쌍용C&E 산업폐기물 매립장 조성 놓고 충북서 반발 지속

    ...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채택했다. 의장들은 "쌍용C&E가 분진, 미세먼지, 질소산화물 등으로 고통받는 주민들의 피해와 치명적인 환경 위협을 경시한 채 사익추구만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매립장 예정지는 지하에 수많은 ... 투쟁을 벌였으며 오는 13일부터 무기한 단식 농성을 예고했다. 쌍용C&E는 1천700억원을 들여 영월공장 폐광산에 16년간 560만t의 건설폐기물과 사업장 배출시설계 폐기물을 처리하는 매립장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이 업체는 ...

    한국경제 | 2021.05.06 14:09 | YONHAP

  • thumbnail
    [걷고 싶은 길] 해발 1천100m 고지와 능선을 잇는 운탄고도

    ... (김남주의 시 '검은 눈물' 중에서) 운탄고도에서는 석탄산업의 흔적을 느낄 수 있다. 석탄이 섞인 검은 흙과 돌, 폐광에서 스며 나오는 듯한 붉은빛의 지하수, 토양 오염 방지를 위한 갱내수 정화시설, 옛 갱도 등을 몇 군데서 볼 수 ... 방망이로 두드릴 때, 멧돼지가 가까운 곳에 있다면 그 소리를 듣고 사람을 피한다고 한다. 나무통 근처에서 만난 주민들은 사람이 해치지 않으면 멧돼지들도 사람을 공격하지 않고 피해 간다며 "오랫동안 인간과 함께 살아온 멧돼지들이 터득한 ...

    한국경제 | 2021.05.06 07:30 | YONHAP

  • thumbnail
    [현장in] "식수원 오염 불보듯" vs "침출수 무방류 환경 영향 없어"

    ... 반대 목소리가 나온다. 이 사업은 쌍용양회가 60년간 석회석을 채굴해 시멘트를 만들던 한반도면 쌍용리 영월공장 폐광산에 560만t 처리 규모의 매립장을 건설하는 것이다. 1천700억원이 넘는 건설비가 투입되고 준공 후 16년간 ... 수질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시는 사업 예정지에서 송학면 주거지역이 2.5km에 불과해 주민들이 분진과 악취 피해를 볼 가능성도 거론했다. 제천·단양 농민회, 제천환경련, 제천참여연대, 민주노총 제천단양지부, ...

    한국경제 | 2021.04.24 08:49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