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햇빛 없어도 거뜬'…365일 채소 생산 스마트팜 '식물 공장'

    위더스에프앤비, 무안 현경면 폐교 식물 공장서 생산 본격화 "논·밭이 아닌 실내에서 작물을 키우고 태풍·폭염·폭설 등과 같은 급변하는 기후변화에도 365일 재배가 가능하다. " 전남 무안군 현경면에 스마트팜 샐러드용 잎채소류를 생산하는 '식물 공장'이 들어섰다. 1999년 폐교된 현경남초등학교 터에 자리 잡은 ㈜위더스에프앤비의 이 식물 공장에서는 부드럽고 아삭한 식감과 단맛의 유럽 상추인 카이피라 등 양질의 샐러드용 채소를 생산한다. 이 ...

    한국경제 | 2021.05.13 09:50 | YONHAP

  • thumbnail
    "500년 보호수를 지켜라" 춘천시 폭설 피해 나무 살리기

    1982년 보호수로 지정된 금산리 향나무…복원 방안 마련 강원 춘천시가 500년을 넘긴 보호수를 살리기 위해 주민과 함께 머리를 맞댄다. 춘천시에 따르면 서면 금산2리 마을회관 앞 향나무가 지난 3월 2일부터 이틀간 내린 눈의 무게를 견디지 못해 가지가 부러지는 피해가 났다. 1982년 11월 13일 보호수로 지정된 이 향나무의 수령은 539년에 달한다. 지난 5세기 동안 마을을 지켜온 보호수의 나뭇가지가 부러지자 춘천시와 주민들은 복원...

    한국경제 | 2021.05.12 10:48 | YONHAP

  • thumbnail
    태풍·폭설 이재민 발생하면 호텔·여관 임시주거시설로 활용

    ... 발생했을 때 호텔, 여관 등 민간 숙박시설을 이재민 임시 주거시설로 활용하는 구호 체계를 구축했다. 도는 7일 도청사에서 민간 숙박시설 대표 등과 '충남형 이재민 구호를 위한 임시 주거시설 지정 운영 협약'을 체결했다. 태풍과 폭설, 홍수 등 각종 재난으로 이재민이 발생하면 민간이 운영하는 숙박시설을 임시 주거시설로 즉시 전환해 제공하는 것이 핵심 내용이다. 도는 이번 협약으로 15개 시군의 숙박업소 96곳에서 6천950개 객실을 확보했다. 2인 1실 ...

    한국경제 | 2021.05.07 15:00 | YONHAP

사전

천리안위성2A호 경제용어사전

... 3.07㎞로 공전하며 이 속도는 지구 자전 각속도와 일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빠르게 움직이고 있지만 지표면에선 정지한 것처럼 보이기 때문에 정지궤도 위성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천리안 2A호의 핵심 임무는 기상관측이다. 태풍, 폭설, 집중 호우, 해빙, 미세먼지, 화산재, 중국발 황사를 실시간으로 살피며 이는 2010년 쏘아 올린 천리안 1호의 역할을 대체하는 것이다. 관측 채널은 16개로 천리안 1호의 5채널보다 3배 이상 늘었다. 면적 기준 해상도는 4배 ...

폭탄 사이클론 [bomb cyclone] 경제용어사전

대서양의 습한 공기와 북극의 차가운 기류가 만나면서 만들어진 저기압 폭풍. 정식 명칭은 '봄보제네시스(Bombogenesis)'다 강한 바람과 함께 폭설을 동반해 겨울 허리케인으로도 불린다. 2018년 1월초 미국 미 북동부 메인, 뉴햄프셔, 버몬트, 매사추세츠, 로드아일랜드, 코네티컷 6개 주를 강타한 '그레이슨'으로 명명된 사이클론은 북미 역사상 연안에서 발생한 가장 강력한 폭풍 중 하나로 기록될 전망이다. 그레이슨의 영향으로 6개 주에 30㎝ ...

스노마겟돈 [snowmaggedon] 경제용어사전

눈(snow)과 지구의 종말을 초래할 만한 대혼란을 뜻하는 아마겟돈(armageddon)을 결합한 신조어. 2014년 2월 6일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이 폭설 사태를 ''스노마겟돈''이라 일컬으면서 유행하기 시작했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