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롯데 팬들도 '힘내라'고" 추신수 '감개무량'

    ... 너무 아쉬웠다. 인사도 하고 그랬어야 했는데….` 추신수(39, SSG 랜더스)가 11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경기 첫 타석에 섰을 때 홈, 원정 관중석 가리지 않고 박수와 환호가 터져 나왔다. 사회적 ... '힘내라'고 격려해 주셔서 감사했다. 너무 좋았다`며 `여기 관중석에서 응원했던 기억도 나고, 롯데 야구를 보러 왔던 기억도 나더라. 사직야구장은 내게 굉장히 특별한 곳`이라고 말했다. 추신수는 롯데 야구를 보며 프로야구선수가 ...

    한국경제 | 2021.05.12 23:12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홈런과 함께 추억에 잠긴 추신수 "사직구장은 특별한 곳"

    ... 미국으로 떠나기 전까지 그의 활동 무대는 부산이었다. 롯데의 홈구장인 사직구장은 추신수가 학창 시절 자주 방문하며 프로야구 선수로서의 꿈을 키운 곳이기도 하다. 익히 알려진 대로 추신수의 외삼촌은 롯데 프랜차이즈 스타인 박정태다. 경기 ... 했다. 추신수는 "인사도 드렸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게 너무 아쉽다"고 덧붙였다. 추신수는 학창 시절 야구부 훈련이 끝나면 훈련복을 입은 채로 버스를 타고 사직구장으로 갔다. 많은 추억이 깃든 사직구장을 약 20년 만에 ...

    한국경제 | 2021.05.12 22:59 | YONHAP

  • thumbnail
    '4안타·3타점' 삼성 박해민 "수원 징크스 떨쳐내 기뻐"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악몽 같았던 '수원 징크스'를 떨쳐냈다. 9회초 주장 박해민(31)의 적시타가 나온 순간, 삼성은 징크스 탈출을 확신했다. 삼성은 12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kt wiz와의 방문 경기에서 7-5로 승리했다. 지난해 삼성은 수원 원정길에서 1승(7패)만을 챙겼다. 2019년에도 수원에서 삼성은 2승 6패로 kt에 크게 밀렸다. 11일 올해 첫 수원 경기에서도 6-9로 역전패했다. 이날 경기도 분위기는 묘하게 ...

    한국경제 | 2021.05.12 22:39 | YONHAP

사전

염소의 저주 [Curse of the goat] 경제용어사전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의 시카고 컵스가 1945년 월드시리즈 경기에 염소를 데리고 관람하려던 빌리 시아니스(Billy Sianis)의 입장을 거부한 이후 108년간 월드시리즈에서 우승하지 못한 징크스. 빌리 시아니스는“다시는 컵스가 우승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2016년 컵스는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를 꺾고 1908년 이후 108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퍼펙트 게임 [perfect game] 경제용어사전

야구 경기에서 선발 투수가 무안타, 무사사구(無四死球), 무실책으로 단 한 명의 타자도 진루시키지 않고 끝낸 게임.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1876년 이래 23차례밖에 나오지 않을 정도의 진기록이다. 한국 프로야구에선 아직 한 차례도 나오지 않았다.

드래프트 방식 [draft] 경제용어사전

직장에서 상사가 함께 데리고 일할 부하 직원을 지명하는 인사 방식. 프로야구, 프로축구 등 스포츠 구단의 신인 선수 선발 방식에서 유래했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