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유럽기업 60% 올해 중국 내 사업 확장 계획"

    ... 안정적인 공급망을 확보하기 위해 생산 라인을 중국으로 옮기거나 부품 등의 공급처를 중국업체로 바꾼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조사대상의 16%는 중국에서 기술이전을 강요받았다면서 시장접근을 유지하기 위해 기술을 이전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유럽 상공회의소는 지난해 중국이 보여준 신속한 코로나19 억제와 경제 재개방이 국제 경제의 주된 성장동력으로 작용했다면서 중국 시장의 회복이 유럽 기업들에 꼭 필요했던 피난처를 제공했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08 15:26 | YONHAP

  • thumbnail
    `빅테크 조세회피` 겨눈 G7의 합의…법인세율 가장 낮은 나라는?

    ... 경제매체인 CNBC에 따르면 워싱턴 소재 싱크탱크인 미 조세재단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그리고 컨설팅 업체 KPMG 등 여러 기관들은 글로벌 법인세율에 대한 연구를 수년간 지속해왔다. 이들의 자료에 따르면 이른바 `조세 피난처`, 법인세를 부과하지 않는 국가는 15개국에 달했다. 버뮤다와 케이맨 제도, 영국령 버진아일랜드 등 역외 조세 피난처로 꼽히는 국가들은 법인세를 아예 부과하지 않고, 다국적 기업을 유치해 이들의 법률·회계 등 서비스 일자리를 ...

    한국경제TV | 2021.06.07 17:08

  • G7, 최저 법인세율 15% 합의…구글 조세회피 사라지나

    ... 옐런 미 재무장관이 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윈필드하우스에서 열린 G7 재무 장관 회의에서 기자 회견을 하고 있다. G7이 글로벌 최저 법인세율을 15%로 정하기로 합의했다. 아마존과 구글과 같은 다국적 기업들이 조세피난처나 세율이 낮은 국가에 본사를 두고 세금을 회피하는 사례를 방지하기 위해서다. 한편 수익성이 높은 다국적 대기업은 이익 일부는 사업을 해서 매출이 발생한 국가에서 과세되도록 했다. 이익률이 최소 10% 이상인 기업이라는 기준으로 ...

    조세일보 | 2021.06.06 10:41

사전

헥시트 [HK-exit] 경제용어사전

... 체류 허용 기간을 결정할 때 가산점을 주는 특례를 두고 있는데, 금융 분야 인재에게도 특례를 인정한다는 방침이다. 대만도 이주 지원센터를 개설하고 홍콩 인재와 기업 유치에 나섰다. 미 의회는 홍콩 시민에게 난민 지위를 부여하는 홍콩피난처 법안을 초당적으로 발의했다. 자본 이탈 움직임도 관측되고 있다. 홍콩보안법에 대한 대응으로 미국이 그동안 홍콩에 부여했던 특별 대우를 박탈하고 있어서다. 미 정부는 2020년 6월 29일 수출 허가 예외 등 일부 특혜 조항을 없애기로 ...

케렌시아 [Querencia] 경제용어사전

스페인어로 피난처·안식처라는 뜻. 원래는 마지막 일전을 앞둔 투우장의 소가 잠시 쉴수 있도록 마련해 높은 곳이 바로 케렌시아다. 지금은 일상에 지친 사람들이 몸과 마음을 쉴 수 있는 재충전의 공간이란 뜻으로 쓰인다.

현금흐름세 [Destination-Based Cash Flow Tax] 경제용어사전

... 이유는 간단하다. 지금 미국은 기업이 세계에서 벌어들이는 이익에 고율로 과세(연방정부의 기본 법인세율 35%, 주정부 세금 포함 시 최고 38.9%)한다. 이 때문에 미국 기업은 해외 이익을 본국에 들여오지 않고 아일랜드 등 조세피난처에 쌓아 놓고 있다. 하지만 순현금흐름에 과세하면 몇 가지 장점이 있다. 고정자산에 투자할 때 종전에는 5년이나 10년 등 감가상각 기간에 걸쳐 장기간 비용처리가 됐지만 현금흐름 기준으로는 첫해에 몽땅 비용(현금지출)으로 처리된다. 해외에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