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변화 택한 칠레 국민…기성 정치인 대신 무소속에 새 헌법 맡겨(종합)

    제헌의회 155석 중 무소속 48석…좌파 강세·우파 여당 참패 "변화 열망의 승리"…불확실성 속에 주가·페소화 가치 급락 칠레 국민은 낡은 '피노체트 헌법'과의 완전한 결별과 새로운 변화를 택했다. 15∼16일(현지시간) 이틀간 치러진 칠레 제헌의회 선거에서는 좌파 성향 무소속 후보들이 예상 밖으로 선전한 반면 우파 여당은 예상보다 더 크게 패했다. 현 정부와 기성 정치권을 심판한 이번 선거 결과는 새로 쓰일 헌법과 칠레 사회에 적잖은 변화를 ...

    한국경제 | 2021.05.18 07:34 | YONHAP

  • thumbnail
    변화 택한 칠레 국민…기성 정치인 대신 무소속에 새 헌법 맡겨

    ... 노동, 연금 등 사회 불평등을 부추기는 사회제도 전반에 대한 반발로 확대했고, 서른 명 넘는 사망자를 낳았다. 격렬했던 당시 시위 과정에서 현행 헌법 폐기와 새 헌법 제정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아졌다. 현행 헌법은 아우구스토 피노체트 군부독재 시절(1973∼1990년)인 1980년에 만들어진 것으로, 이후 여러 차례 개정됐으나 근간은 유지됐다. 시위대는 독재 시대의 낡은 유물이면서 신자유주의를 기반으로 한 현행 헌법이 공공서비스 민영화와 이로 인한 불평등 ...

    한국경제 | 2021.05.18 00:34 | YONHAP

  • thumbnail
    칠레 제헌의회 선거서 우파 여당 열세…무소속 후보들 약진

    ... 전했다. 이번 선거는 지난해 10월 국민투표에서 칠레 국민 다수가 현행 헌법 폐기와 새 헌법 제정에 찬성함에 따라 이뤄졌다. 2019년 10월 수도 산티아고의 지하철 요금 인상으로 불붙은 시위 당시, 많은 국민은 아우구스토 피노체트 군부독재 시기(1973∼1990년) 제정된 현행 헌법이 칠레 사회 불평등과 부조리의 뿌리라고 비난했다. 거리에서 표출됐던 변화 열망은 지난해 새 헌법 제정 찬반 국민투표에서 78%의 높은 찬성률로 나타났고, 여당을 심판한 이번 ...

    한국경제 | 2021.05.17 14:0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