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방준혁 전 CJ인터넷 사장, 코스닥서 먹성 '과시'

    ... 경영권을 장외에서 90억원에 방 회장 측에 양도키로 했 다. 주당 인수가격은 8800원 꼴로, 지난 7일 종가 3340원 대비 2.6배 수준이다. 방 회장은 한국벤처신화의 주인공 중 한 명으로, CJ인터넷 사장을 지냈다. 올초 하나포스닷컴 운영업체 하나로드림을 인수했고, 소셜커머스 '슈팡'을 설립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유리스몰뷰티펀드 운용으로 이름을 날린 펀드매니저 인종익씨가 설립한 섹터투자자문의 대주주로 참여했다. 방 회장 측 관계자는 "인디스앤은 유망 기업에 ...

    한국경제 | 2010.12.29 00:00 | bky

  • '포털' 이용자 개인정보 2천900만건 엿봐

    ... 있다. 이씨가 빼낸 개인정보에는 성명, 주소, 주민번호,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 ID, 비밀번호 등의 민감한 정보가 대거 포함돼 있다. 이씨가 계정 접속에 성공해 피해를 입은 업체는 네이버, 다음, 네이트, 야후, 피망, 하나포스 등이다. 이씨는 이같은 수법으로 피해 포털사이트에 가입한 국내 19개 언론사의 개인정보 6천667건도 빼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씨가 ID와 비밀번호가 담긴 포털사이트 계정에 부정 접속해 빼낸 전화번호와 이메일 주소 등이 ...

    연합뉴스 | 2010.12.13 00:00

  • 방준혁 전 CJ인터넷 사장, 윈포넷 경영참여

    ... 공시했다. 전 최대주주 측은 총발행주식의 20.0%에 해당하는 보통주 102만주와 경영권을 90억원에 양도키로 했다. 방준혁 전 CJ인터넷 대표는 한국벤처신화의 주인공 중 한 명으로, 게임포털 '넷마블' 창업자다. 올초 '하나포스닷컴' 운영업체 하나로드림을 인수했고, 소셜커머스 '슈팡'을 설립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유리스몰뷰티펀드 운용으로 이름을 날린 펀드매니저 인종익씨가 설립한 섹터투자자문의 대주주로 참여했다. 회사 측은 "과거 주요주주였던 방준혁 ...

    한국경제 | 2010.12.08 00:00 | bky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