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손흥민, AFC 이주의 국제선수 후보… 지지율 2%로 5위

    ... 홋스퍼)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이주의 국제선수 후보에 올랐다. AFC는 4일(한국 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AFC 이주의 국제선수’ 후보 10인을 발표했다. 손흥민을 비롯해 엔도 와타루(일본/슈투트가르트), 하세가와 유이(일본/AC 밀란 위민), 무사 알 타마리(요르단/OH 루벤), 알라흐야르 사이야드마네쉬(이란/조르야 루한스크), 쿠마가이 사키(일본/올림피크 리옹), 메어리 파울러(호주/몽펠리에), 알리 골리자데흐(이란/RSC 샤를루아), 레빈 ...

    한국경제 | 2021.03.05 18:01 | 김희웅 기자(sergio@xportsnews.com)

  • thumbnail
    '韓 국제법 위반' 주장하는 스가…'지한파' 니카이 역할 주목

    ... 촉진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스가 정권의 외교·안보 정책과 관련해 눈에 띄는 것은 중국과의 관계를 중시한 총리관저 내 경제산업성(경산성) 출신의 약화다. 아베 정권에서 총리보좌관으로 일하던 경산성 출신 이마이 다카야(今井尙哉)와 하세가와 에이이치(長谷川榮一)가 물러났기 때문이다. 아베 정권 시절 외무성은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구상에 대해 신중했으나 이마이는 대중국 협력 정책을 주도했고, 하세가와는 러일경제 협력에 앞장서면서 외무성이 경산성에 ...

    한국경제 | 2020.09.20 15:45 | YONHAP

  • thumbnail
    [톡톡일본] 경산성 라인 쫓아낸 스가…정책 주도권 어디로

    ... 별 차이가 없지만, 막후 실세들의 판도가 달라지고 있다. 무엇보다 아베 내각의 실세였던 경제산업성(경산성) 출신 참모들의 퇴조가 두드러진다. 아베 정권에서 총리 보좌관과 비서관을 겸직한 이마이 다카야(今井尙哉), 총리 보좌관 하세가와 에이이치(長谷川榮一), 총리비서관 사이키 고조(佐伯耕三)가 스가 정권 발족과 더불어 물러났다. 이들은 모두 경산성의 전신인 통상산업성에서 공직생활을 시작한 선후배 사이로 아베 정권이 '경산성 내각'이라고 불리는 데 한몫한 인물들이다. ...

    한국경제 | 2020.09.20 07:0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