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2002년 노무현 대통령 만들기 비화 '둘이서 바꿔봅시다' 출간

    ... 캠프에 소수의 사람만이 모여 선거의 전 과정을 아는 이들이 별로 없기 때문이다. 염 전 사무총장은 서평을 통해 참여정부 정권 탄생과 집권 과정에 대해 근거 없는 추측과 상상력으로 이야기를 꾸린 책이 많아 용기를 내 책을 쓰게 됐다고 밝혔다. 한국 정치를 바꿔보자고 의기투합한 노무현과 염동연 두 사람이 대선캠프를 꾸리고, 당내 경선에 이어 정몽준 후보와의 단일화를 거쳐 이회창 한나라당 후보를 꺾고 집권하기까지의 과정이 생생하게 담겼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5 10:46 | YONHAP

  • thumbnail
    원희룡 "보수 신뢰·중도 지지 후보는 나…尹·安 하나돼야"

    ... 선거에서 연패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4·7 재보궐선거가 강경 지지층과 선을 긋고 중도 합리 노선으로 가야 한다는 교훈을 줬다고 분석했다. 그는 또 "다음 대통령은 단순히 한풀이 대통령이 돼선 안 된다"며 대통합을 강조했다.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 시절 원 지사와 함께 소장파 그룹인 '남원정'(남경필 원희룡 정병국) 멤버로 활동했던 정병국 전 의원도 이날 강연에서 초선 의원들이 당내 문제점에 대해 목소리를 높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정 전 의원은 "당을 패배의 ...

    한국경제 | 2021.05.12 11:31 | YONHAP

  • thumbnail
    홍준표 "일찍 핀꽃 일찍 시들어" 김웅 "조화처럼 사시라" 응수(종합)

    ... 꽃잎에는 열매가 맺지만 시들지 않는 조화에는 오직 먼지만 쌓인다"며 "저는 매화처럼 살겠다. (홍준표) 의원님은 시들지 않는 조화로 사시라"고 비꼬았다. 김 의원은 '좀 더 공부하라'는 홍 의원의 말에는 홍 의원이 2011년 한나라당 대표 시절 저축은행 관련 불법 자금 의혹을 묻는 기자에게 '그런 거 왜 묻나. 그러면 진짜 맞는 수가 있어'라고 말한 것 등 과거 막말 사례를 거론하며 "나이 어린 기자나 힘없는 노동자에게 함부로 대하지 말라는 뜻으로 알아듣겠다"고 ...

    한국경제 | 2021.05.09 18:49 | YONHAP

사전

접대비 실명제 경제용어사전

... 방식이 대폭 늘었다. 추적이 쉬운 카드 결제에서 50만원을 넘기지 않기 위해 현금 결제를 하는 사례가 늘어나면서 오히려 지하경제를 양산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졌다. 노무현 정부 시절 도입한 접대비 실명제에 대해 결국 당시 야당인 한나라당은 물론 여당인 열린우리당 내부에서도 비판이 제기됐다. 2004년 국세청 국정감사에서 김종률 열린우리당 의원은 “매출액 대비 손비인정 한도라는 접대비 전체에 대한 규제가 있는데 여기에 다시 건당 한도를 두는 것은 이중규제”라고 지적했다. ...

국가고용전략회의 경제용어사전

정부차원에서 고용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0년 1년간 한시적으로 도입한 특별논의기구다. 대통령 주재로 기획재정부,교육과학기술부 등 12개부처 장관과 청와대 정책실장,한나라당 정책위의장 등 당 · 정 · 청 관계자들이 모두 참석한다. 고용동향이 발표되는 매월 중순 목요일에 열린다. 고용전략회의는 아래에 ''고용 · 사회안전망 TF'', '' 실물경제 TF'', ''교육 · 인력양성 TF'' 등 3개 태스크포스(TF)로 운영된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