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사설] '상법·공정법 改惡' 가세한 김종인, 기업 위기는 안 보이나

    ... 기정사실화하게 됐다. 이들 법안은 감사위원 분리 선임, 다중대표소송제, 내부거래에 대한 규제 강화 등을 담고 있다. 기업들은 경영을 위축시키는 것은 물론 주식회사 근간까지 흔든다며 부당성을 호소해왔다. 김 위원장은 2012년 한나라당(현 국민의힘)과 2016년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장을 각각 맡으면서 공정거래법 등 경제민주화법 개정을 주도했다. 보수 진보 양쪽 정당을 오가며 일관성을 유지한 셈이다. 그런 점에서 두 법 개정에 찬성한다는 발언은 그의 소신이라고 볼 ...

    한국경제 | 2020.09.15 18:00

  • thumbnail
    김종인, 윤희숙에 "서울시장 승부 걸어라…인생 기회는 단 한번"

    ... ▷’영원한 권력은 없다’는 본인 책을 보면 대통령에게 두번의 배신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거기서 얻은 교훈이 있나. “공통점을 말하면 정직하지 않다. 사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교훈은 당시 비대위 만들어 한나라당 정강·정책을 대폭 바꿨다. 그 역할을 내가 했다. 그런데도 과거 습관에서 벗어나지 못하니까 총선 앞두고 내가 스스로 비대위원장직을 사임했다. 당시 총선 승리 결과를 분석한 후 대선에서 또 도움을 요청했다. 그런데 대통령 ...

    한국경제 | 2020.09.14 18:00 | 좌동욱/성상훈

  • thumbnail
    김종인 '기업규제법 찬성' 파장…"野마저 이러면 기업은 어쩌나"

    ... 개정안이 제출돼 있다. 김 위원장은 ‘이들 법안이 기업의 경영활동을 옥죈다’는 비판에 대해서도 “기업들은 항상 그런 소리를 한다”고 잘라말했다. 그는 2012년과 2016년 총선 당시 각각 한나라당(현 국민의힘)과 민주당 비대위원장으로 공정거래법 등 경제민주화법 개정을 주도했다. 현재 법 개정안이 당시 법률 개정안의 방향과 크게 다르지 않아 기업들은 법 통과를 우려하고 있다. 巨與가 밀어붙인 '공정경제 3법' 野 ...

    한국경제 | 2020.09.14 17:42 | 좌동욱/김소현/도병욱

전체 뉴스

  • thumbnail
    국민의힘 색깔 막판 압축…핑크? 빨강? 3색?

    ... 빨간색을 "보수의 상징", "'국민의힘'이라는 단어와 어울리는 힘 있는 색"이라는 이유로 선호하는 분위기다. 다만 '도로 빨간색'을 택할 경우 박 전 대통령을 연상 시켜 '탄핵 정당'의 이미지를 벗어날 수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나라당 시절의 파란색을 다시 써야 한다는 주장도 있지만, 더불어민주당 당 색이 파란색인 만큼 단색으로 사용할 가능성은 작다. 당 로고는 '국민의힘'이라는 글자를 서체 디자인한 형식으로 검토 중이다.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가 ...

    한국경제 | 2020.09.13 07:00 | YONHAP

  • thumbnail
    이진복 “부산에 창조적 강소기업 만들기 위한 판 깔아줄 것”

    ... 마음먹었습니다.” 이진복 전 국민의힘 의원 약력 : 1957년 부산 출생. 부산기계공고·한국방송통신대 행정학과·동아대 정책과학대학원 졸업. 박관용 국회의원 보좌관. 대통령 민정비서실 행정관. 부산 동래구청장. 제18~20대 국회의원. 한나라당 원내부대표. 새누리당 정책위원회 제4정책조정위원장·전략기획본부장. 국회 정무위원회 위원장.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총괄본부장. ▶국민의힘 내에서 많은 후보들이 거론되는데 '이진복이 아니면 안 된다'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꼭 ...

    한경Business | 2020.09.07 10:42

  • thumbnail
    [홍영식의 정치판] '새로운 이낙연' 선언, 임기 말 청와대와 각 세울까

    ... 주도해 만든 새누리당을 탈당했고 첫 대통령 탄핵이라는 불명예를 안았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예외적이었다. 친이계와 친박계는 세종시 수정안, 한반도 대운하 등을 놓고 격렬하게 부딪쳤다. 이 전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의혹 등으로 한나라당 내에서 대통령 탈당 요구가 있었지만 박 전 대통령이 “해법이 아니다”고 반대하면서 대통령 임기 말 탈당 관행을 끊었다. ◆“친문이 당 장악…문재인 정권은 다를 것”이라지만… 문재인 대통령 임기 말 유력 대선 주자인 이낙연 신임 대표가 ...

    한경Business | 2020.09.07 10:35

사전

접대비 실명제 경제용어사전

... 방식이 대폭 늘었다. 추적이 쉬운 카드 결제에서 50만원을 넘기지 않기 위해 현금 결제를 하는 사례가 늘어나면서 오히려 지하경제를 양산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졌다. 노무현 정부 시절 도입한 접대비 실명제에 대해 결국 당시 야당인 한나라당은 물론 여당인 열린우리당 내부에서도 비판이 제기됐다. 2004년 국세청 국정감사에서 김종률 열린우리당 의원은 “매출액 대비 손비인정 한도라는 접대비 전체에 대한 규제가 있는데 여기에 다시 건당 한도를 두는 것은 이중규제”라고 지적했다. ...

국가고용전략회의 경제용어사전

정부차원에서 고용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0년 1년간 한시적으로 도입한 특별논의기구다. 대통령 주재로 기획재정부,교육과학기술부 등 12개부처 장관과 청와대 정책실장,한나라당 정책위의장 등 당 · 정 · 청 관계자들이 모두 참석한다. 고용동향이 발표되는 매월 중순 목요일에 열린다. 고용전략회의는 아래에 ''고용 · 사회안전망 TF'', '' 실물경제 TF'', ''교육 · 인력양성 TF'' 등 3개 태스크포스(TF)로 운영된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