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쌍용차 10년전 악몽 되풀이하나…구조조정·협력사 도산 우려

    ... 회생을 신청하면서 촉발된 '쌍용차 사태' 당시에는 전체 임직원의 36%인 2천600여명이 정리해고됐다. 당시 노조는 공장 점거까지 하며 강력하게 반발했고, 경찰특공대까지 투입돼 노조를 진압했다. 77일간 이어진 파업 과정에서 한상균 당시 쌍용차지부장 등 64명이 구속됐고, 1천700여 명이 명예퇴직 등으로 회사를 떠났다. 조합원 970여 명은 옥쇄 파업을 벌이며 끝까지 버텼지만 무급휴직(454명)이나 명예퇴직을 택해야 했고, 165명은 끝까지 선택하지 않아 ...

    한국경제 | 2021.04.15 10:51 | YONHAP

  • thumbnail
    정치인 배제하고 민생사면에 방점…'코로나 극복' 특사

    ... 화합과 위기 극복을 위한 특사라는 취지를 살리기 위한 결정으로 해석된다. ◇ 민생사면 위주…정치인·선거사범 제외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총선을 앞두고 지난해 12월 특별사면에서 이광재 전 강원도지사와 곽노현 전 서울시 교육감, 한상균 전 민주노총 위원장 등을 특별사면했다. 이 덕분에 이 전 지사는 지난 4월 총선에서 강원 원주시갑에 출마해 당선됐다. 정치권에서는 이번 특사를 앞두고 한명숙 전 총리나 이석기 전 의원 등의 사면·복권 가능성이 제기되기도 했다. 한 ...

    한국경제 | 2020.12.29 11:43 | YONHAP

  • thumbnail
    "2009년 악몽 떠올라" 쌍용차 회생 신청에 복직자들 망연자실

    ... 관련한 입장을 정리해 발표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쌍용차가 2009년 1월 기업 회생을 신청하면서 촉발된 '쌍용차 사태' 당시 전체 임직원의 36%인 2천600여 명이 정리해고됐다. 77일간 이어진 파업 과정에서 한상균 당시 쌍용차지부장 등 64명이 구속됐고, 1천700여 명이 명예퇴직 등으로 회사를 떠났다. 조합원 970여 명은 옥쇄 파업을 끝까지 버텼지만, 무급휴직(454명)이나 명예퇴직을 택해야 했고, 165명은 끝까지 선택하지 않아 결국 ...

    한국경제 | 2020.12.21 18:03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