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일본 언론 "韓총리로 지일파 지명" 반색…한일의원연맹 부회장 부각

    "여건되면 평양 간다"는 문 대통령 발언 주목…안보 우려 목소리도 문재인 대통령이 이낙연 전남지사를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한 것에 대해 일본 언론들은 지일(知日)파 인사가 총리 후보가 됐다며 반색하며 관련 소식을 비중있게 다뤘다. 요미우리신문은 10일자 석간의 1면 머릿기사에 '총리 후보 지일파 이(낙연)씨'라고 부제를 달고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해 "한일의원연맹 부회장을 역임한 지...

    연합뉴스 | 2017.05.10 16:12

  • 한총리 "후임 총리 잘 모시라"

    '마지막' 국무회의 주재..재임중 3천여건 안건 심의 한승수 국무총리가 28일 `마지막' 국무회의를 주재했다. 한 총리는 정운찬 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준표결이 예정된 이날 오전 세종로 중앙청사에서 제42회 국무회의를 주재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오늘 총리로서 마지막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동안 한 팀으로서 아무런 사심 없이 정부 정책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불철주야 함께한 국무위원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

    연합뉴스 | 2009.09.28 00:00

  • 韓총리 "정운찬에 대통령과 각 세우지 말라" 조언(종합)

    한승수 국무총리가 후임으로 내정된 정운찬 후보자에게 "대통령과는 각을 세우지 말라"는 각별한 조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총리는 23일 출입기자단과의 오찬 간담회 자리에서 정운찬 후보자 내정직후인 지난 4일 후보자가 직접 서울 세종로 중앙청사를 찾아 와 한 총리와 면담했던 내용을 되새기며 "당시에 배석자가 있는 상황에서 (후임자에게) 공개적으로 조언을 한 내용이 있다"며 소개했다. 한 총리는 당시 몇 가지를 조언했는데, 우선 총리자리는 ...

    조세일보 | 2009.09.28 00:00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