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이희호 여사 2주기 추도식…"남북 잇고 북미관계 좁히겠다"

    ... 물려주면 안 된다고 한 여사님의 말씀을 새기면서 국회도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안을 조속히 통과시키겠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 박용진 설훈 의원, 심상정 정의당 의원, 최문순 강원도지사, 동교동계 권노갑 정대철 한화갑 전 의원 등이 참석했다. 장상 전 국무총리서리는 말씀 기도를 맡아 고인을 기렸다. 참석자들은 이 여사가 생전 좋아했던 찬송가 '나의 갈 길 다하도록'을 함께 부르고서 헌화와 분향을 했다. 유가족들이 허리 숙여 참석자들에게 ...

    한국경제 | 2021.06.10 11:51 | YONHAP

  • thumbnail
    '재외동포청' 이번엔 설치될까…野, 정부조직법 개정법률안 발의

    ... 했지만, 부처 이기주의 때문에 결국 무산됐다"고 아쉬워했다. 외교부가 중국과 러시아와의 외교 마찰을 우려해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는 이야기는 과거부터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1997년 정부가 재외동포재단을 출범시키기에 앞서 한화갑 새정치국민회의 의원이 '교민청' 신설을 주장했지만, 외교부는 자국민인 조선족과 고려인을 한국 정부가 지원하는 것에 중국과 러시아는 민감한 반응을 보여 외교적으로 갈등을 빚을 소지가 있다는 취지로 재단 설립을 고집했다. 임채완 전 ...

    한국경제 | 2020.08.11 11:02 | YONHAP

  • thumbnail
    이낙연 출사표 던지자 광주서 'DJ·盧' 불러낸 김부겸

    ... 공교롭게도 이 의원의 텃밭인 광주를 찾은 김 전 의원은 지역 기자간담회에서 2002년 '대선후보 노무현'을 탄생시킨 광주 경선 드라마를 새삼 꺼내들었다. 김 전 의원은 "광주 시민들은 대세론(이인제)과 지역주의를 등에 업은 인물(한화갑)이 아닌, 당에 헌신한 후보, 책임지는 후보 노무현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지역주의 타파를 염원하는 영남 출신 주자를 밀어달라는 호소였지만 이낙연 대세론이 뿌리 없는 모래성임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2년인 차기 당대표 임기 ...

    한국경제 | 2020.07.07 19:0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