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故 유상철 조문 왜 안 와"…박지성·김민지에 '악플' 무슨일?

    ... 국가대표팀에서 함께 뛰었던 박지성과 그의 아내 김민지에게 악성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7일 유상철 전 감독이 췌장암 투병 끝에 눈을 감았다. 향년 50세. 유상철 전 감독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에 각계각층의 추모가 이어졌고, 홍명보부터 이천수까지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룬 선후배들이 빈소를 찾았다. 이런 가운데 일부 네티즌이 또 다른 4강 신화의 주역 박지성이 조문을 하지 않았다는 점을 비판하며 악성 댓글을 달아 눈길을 끌었다. 특히 네티즌들은 박지성의 ...

    텐아시아 | 2021.06.09 15:27 | 노규민

  • thumbnail
    2002 월드컵 4강 신화 멤버, 故 유 전 감독과 '마지막까지 함께'

    ... 췌장암 투병 끝에 사망한 유 전 감독의 장례식 둘째 날인 8일 오후, 2002 한일월드컵 멤버들이 하나둘씩 빈소가 마련된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을 찾았다. 김병지 대한축구협회 부회장과 이천수 축구협회 사회공헌위원장을 시작으로 홍명보 울산 현대 감독, 안정환, 황선홍 전 대전하나시티즌 감독 등이 뒤이어 빈소로 들어섰다. 이들과 함께 오후 8시 현재 빈소에는 이운재 전북 현대 코치, 최진철 전 한국프로축구연맹 경기위원장, 김태영 K3 천안시축구단 감독, 이민성 ...

    한국경제 | 2021.06.08 20:28 | YONHAP

  • thumbnail
    홍명보 감독 "상철이를 위해 울산을 더 좋은 팀으로 만들겠다"

    "추억 거리를 가슴 속에 묻어야 하는 현실 슬프고 안타까워" 프로축구 K리그1 울산 현대의 홍명보(52) 감독이 세상을 떠난 고(故)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을 향한 애도의 뜻을 전했다. 유상철 전 감독의 장례식 둘째 날인 8일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을 찾은 홍명보 감독은 오랜 동료를 잃은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경남 거제에서 울산 선수들과 하계 전지 훈련을 하던 홍 감독은 이날 오후 5시께 고인의 빈소를 찾아 유가족과 옛 동료 이천수 ...

    한국경제 | 2021.06.08 17:42 | YONHAP

웹문서

  • 다주택자가 본 하반기 주택시장 변수

    2014 FIFA 브라질 월드컵에서 1무 2패로 예선 탈락한 대한민국 국가대표팀. 결과보다 부실한 경기력에 많은 국민들이 분노하고 실망했지요. 특히 홍명보 감독에게 실망했습니다. 모름지기 지도자라면 자기가 한말에 반드시 책임을 져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주 오윤섭의 부자노트에서는 다주택자가 본 2014년 하반기 주택시장 변수들을 정리해봅니다. 주택시장에서 거래가 살아나려면 다주택자, 즉 부동산 부자들이 적극적으로 매수에 나서야한다고 생각합니다.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_column_246_1&no=346&category=0&ch=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