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최문순 강원도지사, 대북전단 살포자 강력한 처벌 촉구

    ... "대북전단 살포는 군사분계선 일대에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고 남북 간 충돌의 원인이 될 뿐만 아니라 접경지역 주민은 물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앗아가는 불법 행위"라고 지적했다. 또 "한국전쟁의 최대 격전지로 막대한 피해를 받은 도는 휴전협정 이후 70년간 최전선에서 군사적 긴장감과 생명의 위협을 감내하며 살아왔다"고 "대북전단 살포로 촉발된 북의 군사적 도발 예고는 접경지역 주민에게는 또 다른 공포로 다가온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북전단 살포 금지법 시행으로 ...

    한국경제 | 2021.05.12 15:05 | YONHAP

  • thumbnail
    미얀마 카렌반군 의장 "협상으로 풀어야"…연방군 제동걸리나

    ... 내고 쿠데타 사태에 대한 평화적 해결을 촉구했다. 사이 포 의장은 "무기를 들고 정치적 문제를 해결하려는 노력을 보게 돼 슬프다"면서 "정치적 문제는 협상이라는 정치적 수단을 통해 해결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국휴전협정(NCA)의 원칙을 유지할 것이라며, 이해 당사자들도 NCA를 따름으로써 평화를 유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KNU는 2015년 군 출신 테인 세인 대통령 정부에서 휴전협정을 체결한 8개 소수민족 무장조직 중 하나다. 전문가들은 사이 ...

    한국경제 | 2021.05.12 11:02 | YONHAP

  • thumbnail
    "애국가 `무궁화 삼천리` 빼야"...법대교수 주장 파장

    ... 강 교수는 후렴에 반복적으로 나오는 `무궁화`와 `삼천리` 부분에 대해서도 차갑게 질타한다. `無窮花`는 구한말 이전에 한국은 물론 중국에도 없었던 한자어로, 한반도에 무궁화 자생지가 전무한 데다가 무궁화의 재배 가능지역도 휴전선 이남으로 한정돼 있고, 우리의 옛 시조와 민요에는 무궁화가 단 한마디도 나오지 않는다는 것. 반면에 일본에는 8세기 이전에 토착화해 홋카이도에서 오키나와까지 일본열도 전역에 널려 있다. 이와 관련해 강 교수는 저서 `두 얼굴의 무궁화-국가상징 ...

    한국경제TV | 2021.05.12 08:56

웹문서

  • [전략가의 눈] 글로벌 증시 상승의 영향..

    설연휴전 국내증시는 미증시 하락과 국내 주요기업의 실적악화로 코스피 지수가 1,100 선을 다시 내주는 등 하락 마감하였다 . 미증시는 설연휴중 경제지표와 기업실적이 서로 완충작용하며 26, 27 일 연속 상승마감하였다 . 아메리칸익스프레스가 예상보다 양호한 실적을 발표하며 금융주 반등을 선도하였다 . 금일 국내 증시는 설연휴중 강세를 보인 미증시의 영향과 1,100 선 붕괴로 인한 저가 매수세의 유입으로 강세를 보일 것으로 ...

    http://stock.hankyung.com/board/view.php?id=financial_point&no=98629&category=11&ch=stock
  • 갑과 을의 입장 뒤집힐 때가 기회다

    ... 입주지원책이라는 명목으로 2-3%의 이사비를 준다. 그러나 수분양자들은 묵묵부답이다. 첫째는 기존시장에 값이 내려서, 둘째는 인프라가 부족해서, 셋째는 형편이 어려워져서이다. '들어와라' '못 들어간다.' 전쟁에서 서로 지치게 되면 휴전에 돌입한다. 그때 돈을 버는 사람은 양쪽 사정을 잘 알고 있는 군수물자 취급자들이다. 평소 부동산을 열심히 공부하면서 돈을 축적해둔 사람들이 돈을 번다는 뜻이기도 하다. 어디에 파격적인 할인대책이 있는지 살펴보는 안목이 필요한 시기이다.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land_specialist&no=812&category=4&ch=land
  • 부동산시장의 그림책

    ... 순조로울지 분양하는 건설사도 초조하다. 수분양자들의 마음은 어떤가? 엿장수 마음이다. 엿장수 마음을 움직일 여건은 부동산시장의 움직임일 것이다. 세상이 조용하면 그런대로 분양을 채우겠지만, 내일이라도 유럽이 어떻고, 미국이 어떻고, 휴전선이 어떻다고 하면 “돌아서서 가는 사람 왜 불러~” 그럴 것이다. -미분양과 새 아파트 입주는 갈 길이 따로 있다- 하루에 미분양 아파트가 100채씩 팔려나간다는 소문은 헛소문이다. 어차피 입주할 사람들이 취득세 감면을 받기 위해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land_specialist&no=719&category=4&ch=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