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시론] 車산업 M&A와 쌍용차의 길

    ... 이해하지 못한 채 시너지라는 명목으로 인수자의 패러다임을 강요할 경우 실패가 많았다는 것이다. 다임러의 크라이슬러 인수, 포드의 볼보 인수, GM의 사브 인수가 그 예다. 반면 인수자가 실력적으로 우위에 있지만 성공한 예도 있다. BMW의 미니 인수다. BMW는 미니의 전륜구동 기술 등을 계승 발전하도록 지원해 최선의 결과를 가져왔다. 자동차 M&A는 계속되고 있다. 올 1월 프랑스 푸조시트로엥(PSA) 그룹과 피아트크라이슬러(FCA)가 합병해 스텔란티스라는 세계 ...

    한국경제 | 2021.09.22 17:11

  • thumbnail
    전기차·자율주행차…미래 모빌리티 大戰

    ... 660㎞를 주행할 수 있다. 벤츠는 앞서 2030년까지 시장 여건이 허락하면 전체 차종을 전기차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2022년까지 모든 세그먼트에 전기차를 보유하고, 2025년부터 모든 차량 아키텍처를 전기차 전용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BMW 전기차 1000만 대 공급 BMW는 ‘순환 경제’를 이번 IAA 핵심 주제로 정했다. BMW는 2030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억t 이상 감축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원자재 채굴부터 재활용까지 변화를 ...

    한국경제 | 2021.09.22 16:24 | 김일규

  • thumbnail
    20대 남성은 BMW 샀고, 여성은 '이 차' 가장 많이 샀다

    올해 한국 남성들은 수입자동차 브랜드 중 BMW를, 여성들은 메르세데스벤츠를 가장 많이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과 여성들이 두 번째로 많이 고른 브랜드는 각각 벤츠와 BMW였다. 3위 브랜드도 엇갈렸다. 남성들은 폭스바겐을, 여성들은 미니를 선택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가 조사한 결과를 보면 올 1~8월 한국 개인 소비자들은 총 12만3079대의 수입차를 구매했다. 같은 기간 법인이 구매한 수입차 대수는 7만1183대였다. 남성 개인 구매자는 ...

    한국경제 | 2021.09.22 08:48 | 도병욱

전체 뉴스

  • thumbnail
    올해 리콜된 자동차 200만대 돌파…전기차 증가 영향

    ... 174만3천80대로 76.2%였고 수입차는 54만3천474대(23.8%)였다. 국산차 중에서는 현대차가 69만1천700대, 기아가 31만54대였고 한국GM(4만5천331대), 르노삼성차(3만1천3대)가 뒤를 이었다. 수입차 중에서는 BMW(75만9천844대)가 가장 많았고, 메르세데스-벤츠(33만784대), 닛산(2만977대), 혼다(1만8천975대) 등의 순이었다. 문제는 전동화 전환기를 맞은 자동차 업계가 기존 모델보다 전장 부품 수가 많고 고전압 배터리가 장착되는 ...

    한국경제TV | 2021.09.22 08:31

  • thumbnail
    전동화 모델 늘어나는데…올해 車 리콜 작년보다 39% 증가

    ... 174만3천80대로 76.2%였고 수입차는 54만3천474대(23.8%)였다. 국산차 중에서는 현대차가 69만1천700대, 기아가 31만54대였고 한국GM(4만5천331대), 르노삼성차(3만1천3대)가 뒤를 이었다. 수입차 중에서는 BMW(75만9천844대)가 가장 많았고, 메르세데스-벤츠(33만784대), 닛산(2만977대), 혼다(1만8천975대) 등의 순이었다. 문제는 전동화 전환기를 맞은 자동차 업계가 기존 모델보다 전장 부품 수가 많고 고전압 배터리가 장착되는 ...

    한국경제 | 2021.09.22 06:31 | YONHAP

  • thumbnail
    '성수기' 4분기 잡아라…자동차업계, 연말 신차 출시 '총력전'

    ... 달한다. 아울러 벤츠는 프리미엄 4-도어 쿠페인 3세대 CLS의 부분변경 모델 '더 뉴 CLS'와 고성능 브랜드 AMG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세 번째 모델인 AMG GT 4-도어 쿠페도 연내에 국내에서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BMW는 플래그십 순수 전기차 iX와 X3 기반 순수 전기 스포츠액티비티차량(SAV)인 iX3를 4분기 중 출시한다. iX는 BMW의 최신 5세대 e드라이브 기술이 적용돼 500마력 이상의 최고 출력과 WLTP 기준 600㎞ 이상의 ...

    한국경제 | 2021.09.21 10:04 | YONHAP

사전

수소기업협의체 경제용어사전

... 벤치마킹한 것이다. 수소위원회는 글로벌 에너지 전환 국면에서 수소 기술을 강조하기 위해 2017년 결성된 글로벌 CEO 협의체다. 출범 당시 참여 기업은 13곳이었지만 지금은 100개 이상으로 증가했다. 완성차 업체인 도요타 BMW 다임러 및 에너지기업 아람코·쉘·토탈 등을 회원사로 두고 수소 관련 국제표준 구축에도 주력하고 있다. 협의체는 9월 8일 창립총회에서 초기 멤버인 현대자동차·SK·포스코 3개 그룹이 공동의장사를 맡고, 현대차그룹이 순번에 따라 회의체를 ...

RE100 [Renewable Energy 100%] 경제용어사전

... 기준으로 애플, 구글 등 30개 기업이 이미 100% 목표를 달성했다. 95%이상 달성한 기업도 45개다. 수출 의존도가 높은 우리 기업들이 RE100 도입 추세를 따라가지 못할 경우 새로운 무역장벽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애플, BMW 등 적지 않은 글로벌 기업이 협력업체에까지 RE100 동참을 요구하기 때문이다. 실제 BMW가 2018년 LG화학에 부품 납품 전제조건으로 RE100을 요구하면서 계약이 무산됐다. 삼성SDI는 국내 공장 생산물량을 신재생에너지 사용이 ...

한국형 레몬법 경제용어사전

... 5월 15일 현재 현대·기아차, 르노삼성, 쌍용, 한국GM 등 한국 제조사는 모두 레몬법에 동참하고 있다. 이에 비해 외국 자동차사들의 참여도는 상대적으로 낮다. 5월 9일 기준으로 수입차 제조사 중 볼보, 닛산, 도요타, BMW, 재규어·랜드로버, 벤츠, 혼다, 캐딜락 등이 공식적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9월 2일 아우디 폭스바겐도 이 대열에 합류했다. 이외에 포드, 캐딜락 등은 참여의사를 밝히고 있지만, 이들을 제외한 몇몇 수입차 제조사는 아직 까지 참여의사를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