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4월 수입물가 5개월 만에 하락…환율·유가 영향

    ... 3월(101.78)보다 2.2% 높아졌다. 작년 11월(0.6%) 이후 5개월째 오름세다. 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은 10.6%로, 2017년 9월(11.2%) 이후 43개월 만에 최고 기록이다. 3월과 비교해 컴퓨터·전자·광학기기(7.0%). 1차금속제품(3.3%) 등의 상승이 두드러졌다. 컴퓨터·전자·광학기기 내 소분류로서 D램 반도체가 16.7%, 시스템 반도체가 6.8%, TV용 LCD(액정표시장치)가 5.1% 각각 뛰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4 06:01 | YONHAP

  • thumbnail
    문 대통령 "반도체 강국 위해 기업과 일심동체"

    ... 우리나라의 반도체 수출은 지난해 7월 이후 10개월 연속 플러스를 기록하며 수출 회복세를 이끌고 있다. 신산업 중 하나인 시스템반도체는 사상 처음으로 연간 수출 300억 달러를 돌파하며 우리나라 5위 수출 품목으로 도약했다. D램(71.1%)과 낸드(44.9%) 등 메모리 반도체는 2002년 이후 줄곧 세계 1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지난해 설비투자도 중국·대만을 제치고 1위를 탈환했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

    한국경제TV | 2021.05.13 16:05

  • thumbnail
    삼성전자, 2030년까지 시스템 반도체에 171조원 투자

    ... 공정 연구개발·시설투자를 가속화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는 2019년 4월 정부와 삼성전자가 '시스템 반도체 비전 선포식'에서 밝힌 133조원보다 투자금액을 38조원 늘린 것이다. 삼성전자의 '시스템 반도체 2030 비전'은 D램, 낸드 등 메모리 반도체 세계 1위인 삼성전자가 2030년까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를 포함한 시스템 반도체 부문에서도 세계 1위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담고 있다. 비전 선포 이후 삼성전자는 지난 2년 간 반도체 제조 기업과 ...

    한국경제 | 2021.05.13 15:30 | YONHAP

사전

옵테인 DC퍼시스턴트 메모리 경제용어사전

인텔이 2019년 4월 선보인 옵테인 메모리는 D램처럼 속도가 빠르면서 전원이 꺼져도 정보가 사라지지 않는 낸드플래시의 장점을 갖춰 퍼시스턴트(persistent·지속 가능한) 메모리로 불린다. 2019년 9월 16일(현지시간) ...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버용 메모리 반도체 시장은 메모리 반도체 분야에서 성장 속도가 가장 빠른 시장으로 평가받고 있다. 삼성전자 등 한국 기업들도 D램과 낸드플래시의 장점을 결합한 M 등 차세대 기술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2GB LPDDR4X 모바일 D램 경제용어사전

2세대 10나노급(1y) 16기가비트(Gb) 칩을 6개 탑재한 제품으로 기존 '8GB 모바일 D램' 보다 용량을 1.5배 높여 역대 최대 용량을 구현한 것이다. 삼성전자는 2019년 3월14일 이 제품의 양산 체제에 돌입한다고 발표 했다. 일반적인 울트라 슬림 노트북 1대에 들어가는 D램 모듈이 8GB다. 스마트폰에서 이보다 높은 용량의 D램 모듈이 필요한 이유는 폴더블과 같이 화면이 2배 이상 넓어진 초고해상도 스마트폰에서도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을 ...

DDR5 DRAM 경제용어사전

기존 D램 속도를 획기적으로 끌어올린 DDR D램이 2001년 출시된 이후 다섯 번째 업그레이드된 기술 표준이다. 데이터 전송속도가 5200Mbps(초당 메가비트)로, DDR4의 3200Mbps보다 1.6배 빨라졌다. 풀HD급 고화질 영화 11편의 데이터(41.6기가바이트)를 단 1초에 전송할 수 있다. 전력 소비량도 30%가량 줄었다. 삼성전자가 2018년 2월 16Gb DDR5 D램을 세계 최초로 개발한데 이어 SK하이닉스가 11월 15일 2세대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