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흔들리는 日 금융·전력산업

    ... 금융청은 미즈호은행의 통합 전산시스템인 ‘미노리’ 개발 과정에서의 난맥을 장애 원인으로 보고 있다. 미즈호은행이 2019년 4500억엔(약 4조8274억원)을 들여 미노리를 개발할 당시 후지쓰, 히타치, 일본IBM, NTT 등 일본 대표 정보기술(IT) 기업 대부분이 참여했다. 미즈호은행의 전신인 3개 은행(다이이치칸교은행, 후지은행, 일본흥업은행) 관계자들이 과거에 거래하던 기업을 모두 참여시킨 결과였다. IT 회사 한 곳이 핵심 전산시스템을 ...

    한국경제 | 2021.09.23 17:59 | 정영효

  • thumbnail
    日 기간산업 '흔들'…메가뱅크·최대 전력사 잇따른 사고 [정영효의 일본산업 분석]

    ... 때문이다. 미즈호은행은 2019년 4500억엔(약 4조8274억원)을 들여 통합 전산시스템인 '미노리'를 개발했다. 일반적으로 정보기술(IT) 회사 1곳이 핵심 시스템을 개발하지만 미노리는 후지쓰와 히타치, 일본IBM, NTT 등 일본 대표 IT기업이 대부분 참여했다. 미즈호은행의 전신인 3개 은행들과 거래하던 기업을 모두 참여시킨 결과였다. 미즈호은행 내부 관계자는 "은행 내부에도 몹시 복잡한 시스템을 제대로 이해하는 인력이 많지 않다"고 ...

    한국경제 | 2021.09.23 15:29 | 정영효

  • thumbnail
    국산 SW, 글로벌 점유율 '1%'…국내 시장은 미국산 절반 넘어

    ... 두드러졌다. 미국은 독일, 일본, 영국 등 대부분 국가에서 절반 이상의 시장을 점유하고 있는 상태다. 특히 주요 국가들에서 마이크로소프트(MS)의 시장 점유율이 16~25%를 넘나들며 수치를 견인했다. 이 밖에 SAP, 오라클, IBM 등 글로벌 정보기술(IT) 업체들의 점유율을 바탕으로 미국의 자국 내 SW 점유율은 77%에 달했다. 중국은 지난 2015년 국산 SW 점유율이 30.7%에 달하며 주요 국가와 큰 차이를 보이지 못했다. 하지만 알리바바, 화웨이 ...

    한국경제 | 2021.09.20 14:36 | 이시은/김주완

전체 뉴스

  • thumbnail
    과기정통부, 미래 정보통신기술 전담 민간전문가 위촉

    ... 인공지능(AI) 융복합 프로젝트 등을 맡아온 ICT 융합 서비스 전문가로, 탄소중립, 비대면 혁신 등 디지털 전환과 국내 경제·사회 변화를 둘러싼 국가 핵심 난제 해결을 위한 기술을 담당한다. 박문주 ICT융합 PM은 LG전자, IBM 등에서 소프트웨어·하드웨어를 망라한 기술을 경험한 ICT 융합 전문가로, 글로벌 기술 패권 경쟁 시대 적응에 필요한 ICT 핵심 공급망 소재·부품·장비 기술, 엣지컴퓨팅 등을 담당한다. 변우진 방송·전파위성 PM은 삼성전기·조지아텍 ...

    한국경제 | 2021.09.22 12:01 | YONHAP

  • thumbnail
    2년 만에 다시 열리는 '삼성 파운드리 포럼'…내달 온라인 개최

    ... 기술 리더십을 공유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올해 포럼은 '또 한 차원을 더하다(Adding One More Dimension)'는 주제로 한국 기준 내달 7일 열린다. 최시영 사장이 기조연설을 맡고, 외부 연사로는 IBM 연구소 총괄 다리오 길 수석 부사장, 샤 라비 페이스북 반도체 총괄 부사장, 카롤린 수어드 인텔 글로벌 공급망 부사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삼성 파운드리사업부 정기태 기술개발실장(부사장)과 최길현 제조기술센터장(부사장), 심상필 ...

    한국경제 | 2021.09.14 15:54 | YONHAP

  • thumbnail
    한국IBM "맞춤 플랫폼으로 기업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전환 지원"

    한국IBM은 7일 '전사적 엔터프라이즈 플랫폼 구축'을 주제로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클라우드 기반의 IT 환경을 지원하는 엔터프라이즈 디지털 플랫폼을 발표했다. 원성식 한국IBM 대표이사는 7월 취임 후 이날 간담회에 처음 참석했다. 그는 "기업의 성공적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해서는 모든 기업이 자사의 고유한 특성을 다각도로 고려한 기업용 디지털 플랫폼을 구축 및 운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원 대표는 "많은 국내 기업이 클라우드 도입 ...

    한국경제 | 2021.09.07 11:28 | YONHAP

사전

게이트 어라운드 경제용어사전

... 30% 증가세를 보이며 같은 기간 173건에서 391건으로 늘어났다. 지난 20년간(2001~2020년) 기업별 핀펫 기술 특허는 대만 TSMC가 4235건으로 가장 많다. 중국 SMIC(1521건)와 삼성전자(1185건), 미국 IBM(1112건), 미 글로벌파운드리(741건)가 뒤를 이었다. GAA 역시 TSMC(405건)가 1위를 지키고 있다. 삼성전자(266건)와 IBM(131건), 글로벌파운드리(71건), 인텔(60건)이 뒤를 쫓고 있다. 5㎚ 이하 공정 ...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경제용어사전

IBM이 2020년 채택한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전략. 폐쇄형과 개방형 클라우드 등을 묶어 제공하는 방식. 대기업들이 자체 데이터센터와 개방형 클라우드 서비스를 접목해 IT 인프라를 운영하는 흐름이 확산될 것으로 IBM은 전망하고 있다. IBM이 2018년 대표적 개방형 소프트웨어 업체인 레드햇을 인수한 것도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사업을 확대하기 위해서였다.

IBM GRAF 경제용어사전

IBM이 자사의 날씨 솔루션 자회사인 빅블루와 공동 개발한 기상 예측 시스템. 현재 날씨 예측 기술은 10~15㎢ 규모의 지역에서 6~12시간 단위로 기상을 관측하는 수준이다. GRAF는 이를 5분의 1 규모인 3㎢ 지역 단위로 쪼개 한 시간마다 관측하기 때문에 예측 정확도가 훨씬 높다. 전 세계에서 사용되는 휴대폰 또는 항공기에 부착한 센서를 통해 기압 측정값을 얻는 등 지금까지 활용하지 않았던 데이터도 활용한다. 이렇게 수집한 정보를 IBM 슈퍼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