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웹문서 1-2 / 2건

  • 미술관이 살려 낸 도시, 삶도 디자인 싱킹하라

    ... 한다. 이토록 기묘한 형상의 건물 외관은 관광객들의 발걸음을 붙든다. '미술품'보다 '미술관'을 관람하기 위해 찾는 사람들이 더 많다고 하니 '본말전도(本末顚倒)'라 해도 어쩔 도리가 없다. 미술관 실내로 들어서자 고딕식으로 지어진 대성당(cathedral)의 느낌이 드는 50m 아트리움의 높은 천장과 수많은 곡면 구조물들이 신비감을 자아냈다. 19개의 전시실을 갖춘 구겐하임 미술관은 추상미술의 본산이라는 명성에 걸맞게 팝아트의 거장 앤디 워홀관을 비롯해 칸딘스키,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land_focus&no=2534&category=216&ch=land
  • 카미노 데 산티아고와 가치투자의 길

    ... 한번에 걷는 사람도 있고, 쪼개서 걷는 사람도 있고 힘들면 중간 중간에 버스를 타며 걷는 사람도 있습니다. 카미노 데 산티아고는 예수 12제자 중 한명인 야고보가 예수의 복음을 전파하기 위해 예루살렘에서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 대성당까지 걸었던 순례길입니다. '어찌됐든 산티아고만 가자'는 사실 오타가 많고 지명 용어 통일도 안돼 급하게 출간한 느낌을 지울 수 없지만 순례자이자 저자인 권순호(30대) 이경욱(20대)의 솔직발랄한 글이 좋았습니다. 마음가짐 즉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_column_246_1&no=99&category=0&ch=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