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41-50 / 314건

    해외직접제품규칙 [Foreign Direct Product Rules] 경제용어사전

    ... 특정 국가에 반입을 금지하는 제재다. 국내에서 제품을 만들었더라도 미국산 장비나 기술이 활용됐다면 미국 상무부의 허가를 받지 않으면 중국 같은 특정 국가에 수출을 할 수 없게 된다. 미국은 중국, 러시아 같은 경쟁국 등에 대해 반도체, AI, 5G통신기술 등 첨단분야에 FDDR의 적용을 확대하고 있다. 미국은 2020년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인 화웨이에 FDPR 적용했으며 이로 인해 화웨이는 지난 2020년 4분기부터 6분기 연속 매출이 급감했다. 이 때문에 ...

    1.4나노미터 공정 경제용어사전

    반도체 안의 회로간격(선폭)을 머리카락 굵기의 10만분의 1 수준인 1.4㎚(나노미터, 1㎚=10억분의 1m)로 만드는 공정. 선폭이 좁을수록 반도체 생산업체는 한 웨이퍼에서 더 많은 반도체를 만들 수 있다. 고객사도 작은 반도체를 활용해 초소형·저전력 기기를 생산할 수 있다. 2022년 10월 3일 삼성전자는 당일 개최된 '삼성 파운드리 포럼'에서 “2025년 2㎚, 2027년에 1.4㎚ 공정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1.4㎚ 공정 도입 시기를 ...

    도조 [Dojo] 경제용어사전

    테슬라(Tesla)가 대규모 인공지능(AI) 및 자율주행 인공지능(AI)을 구동하는 신경망 훈련을 위해 자체개발 중인 슈퍼컴퓨터. 도조는 데이터 처리 속도가 초당 36테라바이트(TB)인 테슬라 자체 개발 AI 반도체 칩 '디원(D1)'을 탑재해 현존하는 슈퍼컴퓨터 중 가장빠른 '후카쿠'보다 2배 이상 빠른 처리속도를 목표로 한다. 이 컴퓨터는 향후 테슬라의 휴머노이드 로봇에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나모리 가즈오 경제용어사전

    ... 그는 27세가 되던 1959년 자본금 300만엔(약 3000만원)과 직원 28명으로 교토세라믹(현 교세라)을 창업해 연매출 1조6000억엔, 종업원 7만 명을 웃도는 대기업으로 성장시켰다. 세라믹 부품 제조업체로 출발한 교세라는 반도체 소재와 장비에서부터 스마트폰과 같은 정보기술(IT) 기기, 세라믹칼 등의 소비재까지 다양한 제품군을 제조하는 세계적인 기업으로 변신한다. 이 같은 다각화를 기반으로 교세라는 창사 이후 단 한 번도 적자를 낸 적이 없다. 그는 새로운 ...

    TLC 4D 낸드플래시 [TLC 4D NAND Flash] 경제용어사전

    ... 전송 속도는 초당 2.4Gb로 이전 세대 대비 50% 빨라졌다. 또, 칩이 데이터를 읽을 때 쓰는 에너지 사용량이 21% 줄어, 전력 소모 절감을 통해 ESG 측면에서 성과를 냈다고 회사는 보고 있다. 낸드플래시는 휘발성 메모리 반도체인 D램과 달리 전원을 꺼도 데이터가 날아가지 않는 '비휘발성' 메모리 반도체다. 스마트폰에 사진 음악 동영상 등을 저장하고 꺼내 볼 수 있는 것은 모두 낸드플래시 덕분이다. '단'(段)은 낸드플래시가 데이터를 저장하는 셀의 층수다. ...

    인플레이션 감축 법안 [Inflation Reduction Act] 경제용어사전

    ... IRA의 문제점은 또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국을 방문해 양국 관계가 안보·경제 동맹에서 기술·가치까지 공유하는 '글로벌 전략동맹'으로 업그레이드됐다고 선언한 게 바로 엊그제다. 한국 기업들이 이에 호응해 자동차와 반도체·배터리 등 첨단 분야에서 수십조원에 달하는 대미 투자를 약속했고, 거기엔 현대자동차(14조원)도 포함돼 있었다. 바이든 대통령이 당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을 따로 만나 “생큐”를 연발하며 “실망시키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그런데 ...

    반도체 칩과 과학법 [CHIPS and Science Act of 2022] 경제용어사전

    미국이 반도체산업 분야에서 중국에 대한 기술적우위를 강화하기 위한 반도체 생태계 육성법안. 반도체와 과학산업에 2천800억달러(약366조 원)을 투자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미국 반도체 지원법'으로도 불린다. 2022년 7월 27일 미국 상원이, 하루 뒤인 7월 28일에는 하원이 본회의에서 법안을 통과시킨데 이어 8월 9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 법안에 서명했다. 미국 내 반도체 시설 건립 보조금 390억달러, 연구 및 노동력 개발 110억달러, ...

    칩4 [Chip 4] 경제용어사전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제안한 미국, 일본, 한국, 대만 4개국간의 반도체 동맹. 반도체 분야에서 중국의 발전을 견제하기 위한 것이다. 미국식으로는 팹4(Fab4)로 표기한다. 미국은 반도체 설계기술 및 장비, 한국은 메모리, 대만은 파운드리, 그리고 일본은 장비 분야에 강점을 가지고 있다. 'Chip4' 4개국은 전 세계 반도체 장비의 73%, 파운드리의 87%, 설계 및 생산의 91%를 장악하고 있다. Chip4 동맹이 결성되어 잘 유지되면 중국의 ...

    순수출포지션 경제용어사전

    수출액에서 수입액을 차감한 순수출이 환율에 노출된 수준을 말한다. 환율이 상승하면 순수출 포지션이 높은 업종이 수혜를 입게된다. 우리나라의 경우 2022년들어 진행중인 환율 상승으로 순수출 포지션이 높은 조선, 반도체, 디스플레이, 자동차 산업이 긍정적 영향을 받게 된다. 반면 순수입 업종인 정유·발전업은 비용 상승 부담이 있다. 2022년 7월 18일 한국신용평가에 따르면 순수출 노출도가 높은 업종은 조선, 반도체, 자동차, 디스플레이 등으로 나타났다. ...

    프렌드 쇼어링 [friend-shoring] 경제용어사전

    ... 세계화와 고립주의, 오프쇼어링과 자국 생산의 타협점이 프렌드쇼어링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도 지난달 “프렌드쇼어링이 미국 경제의 위험도를 낮출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과 EU는 인텔과 같은 기업이 자국 내에 반도체 생산기지를 구축하도록 지원하고 있다. WSJ는 한국 삼성전자도 프렌드쇼어링의 이점을 누릴 수 있는 기업으로 꼽았다. 미국과 호주 정부는 희토류산업에서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전기자동차 산업의 핵심인 코발트, 리튬 등도 프렌드쇼어링 ...